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GC 김기윤·김민욱↔KT 이재도·김승원 2:2 트레이드
입력 2017.11.23 (14:06) 수정 2017.11.23 (14:41) 연합뉴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와 부산 kt가 선수 두 명씩을 맞바꿨다.

두 팀은 23일 김기윤(25·180㎝)과 김민욱(27·205㎝)을 kt로 보내고, 인삼공사는 이재도(26·180㎝)와 김승원(28·202㎝)을 받는 2대2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인삼공사로 옮기는 가드 이재도는 올해 15경기에 나와 평균 9.3점을 넣고 4.1어시스트, 2.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kt 유니폼을 입게 된 가드 김기윤은 15경기에서 8.1점, 5.1어시스트, 2.1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또 kt로 가는 김민욱은 4.6점에 2.8리바운드, 인삼공사로 이적하는 김승원은 1.8점에 2.3리바운드를 기록 중인 선수들이다.

이 트레이드는 공격에서 파괴력과 스피드를 높이려는 인삼공사와 내외곽에서 즉시 전력감 확보를 통해 변화를 모색하려는 kt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인삼공사는 이재도를 영입해 가드 라인의 공격력을 높이고,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가드 허훈을 1순위로 뽑은 kt는 허훈의 출전 시간을 늘리면서 김기윤과 김민욱의 가세로 최하위에 처진 팀 분위기를 새롭게 하는 효과를 기대하게 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KGC 김기윤·김민욱↔KT 이재도·김승원 2:2 트레이드
    • 입력 2017-11-23 14:06:50
    • 수정2017-11-23 14:41:01
    연합뉴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와 부산 kt가 선수 두 명씩을 맞바꿨다.

두 팀은 23일 김기윤(25·180㎝)과 김민욱(27·205㎝)을 kt로 보내고, 인삼공사는 이재도(26·180㎝)와 김승원(28·202㎝)을 받는 2대2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인삼공사로 옮기는 가드 이재도는 올해 15경기에 나와 평균 9.3점을 넣고 4.1어시스트, 2.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kt 유니폼을 입게 된 가드 김기윤은 15경기에서 8.1점, 5.1어시스트, 2.1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또 kt로 가는 김민욱은 4.6점에 2.8리바운드, 인삼공사로 이적하는 김승원은 1.8점에 2.3리바운드를 기록 중인 선수들이다.

이 트레이드는 공격에서 파괴력과 스피드를 높이려는 인삼공사와 내외곽에서 즉시 전력감 확보를 통해 변화를 모색하려는 kt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인삼공사는 이재도를 영입해 가드 라인의 공격력을 높이고,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가드 허훈을 1순위로 뽑은 kt는 허훈의 출전 시간을 늘리면서 김기윤과 김민욱의 가세로 최하위에 처진 팀 분위기를 새롭게 하는 효과를 기대하게 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