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증시, 대출 옥죄기에 3% 가까이 급락…상하이 2.29%↓
입력 2017.11.23 (18:07) 수정 2017.11.23 (18:33) 국제
중국 증시가 어제 중국 당국의 온라인 대출 규제 여파로 3% 가까이 급락했다.

오늘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29% 하락한 3,351.92로 거래를 마쳤다.

개장부터 가파른 내림세를 보였던 지수는 오후 3시 50분쯤 3,342.75까지 떨어지며 3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

선전종합지수도 전거래일 대비 2.92% 떨어진 1,924.45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선전 증시의 우량주로 구성된 CSI 300지수는 이날 2.96% 떨어진 4,102.40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장중 1년 반 만에 최대폭으로 하락하기도 했다.

뉴욕과 홍콩 증시의 강세에 힘입어 최근 상승세를 탔던 중국 증시는 어제 발표된 온라인 신규 대출규제로 투자 심리가 얼어붙으면서 급락세를 면치 못했다.

중국 당국은 무분별한 대출 확장 통로로 비판받아온 온라인 대출시장에 대해 강력한 규제를 발표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중국 전역의 지점에 보낸 지침에서 온라인 개인 간(P2P) 대출업체에 대한 신규 허가를 중단하고, 소액 대출업체의 허가지역 외 영업을 금지하도록 지시했다.

P2P 대출은 온라인 소액 투자자들에게서 자금을 모아 학생, 회사원, 자영업자, 개발업자, 스타트업 기업 등에 돈을 빌려주는 것으로, 중국 전체 대출의 10% 이상을 차지한다.

시진핑 집권 2기 들어 금융시장 안정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중국 당국은 앞서 중국 경제의 뇌관으로 지목돼온 자산관리상품에 대한 규제도 강화한 바 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中증시, 대출 옥죄기에 3% 가까이 급락…상하이 2.29%↓
    • 입력 2017-11-23 18:07:11
    • 수정2017-11-23 18:33:05
    국제
중국 증시가 어제 중국 당국의 온라인 대출 규제 여파로 3% 가까이 급락했다.

오늘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29% 하락한 3,351.92로 거래를 마쳤다.

개장부터 가파른 내림세를 보였던 지수는 오후 3시 50분쯤 3,342.75까지 떨어지며 3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

선전종합지수도 전거래일 대비 2.92% 떨어진 1,924.45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선전 증시의 우량주로 구성된 CSI 300지수는 이날 2.96% 떨어진 4,102.40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장중 1년 반 만에 최대폭으로 하락하기도 했다.

뉴욕과 홍콩 증시의 강세에 힘입어 최근 상승세를 탔던 중국 증시는 어제 발표된 온라인 신규 대출규제로 투자 심리가 얼어붙으면서 급락세를 면치 못했다.

중국 당국은 무분별한 대출 확장 통로로 비판받아온 온라인 대출시장에 대해 강력한 규제를 발표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중국 전역의 지점에 보낸 지침에서 온라인 개인 간(P2P) 대출업체에 대한 신규 허가를 중단하고, 소액 대출업체의 허가지역 외 영업을 금지하도록 지시했다.

P2P 대출은 온라인 소액 투자자들에게서 자금을 모아 학생, 회사원, 자영업자, 개발업자, 스타트업 기업 등에 돈을 빌려주는 것으로, 중국 전체 대출의 10% 이상을 차지한다.

시진핑 집권 2기 들어 금융시장 안정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중국 당국은 앞서 중국 경제의 뇌관으로 지목돼온 자산관리상품에 대한 규제도 강화한 바 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