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국정원 1억 뇌물 의혹’ 최경환 28일 피의자 소환
입력 2017.11.23 (18:07) 수정 2017.11.23 (19:59) 사회
박근혜 정부 시절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지내면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인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다음 주 검찰 조사를 받는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오는 28일 오전 10시 최 의원을 국정원 자금 수수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던 지난 2014년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 원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으로부터 '이병기 전 원장의 승인을 얻어 최 의원에게 돈을 직접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병기 전 원장도 2014년 10월쯤 당시 최 의원에게 1억 원을 전달하겠다는 이 전 실장의 보고를 승인했다는 취지의 '자수서'를 검찰에 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당시 예산안 심사 등의 과정에서 야권 국회의원들이 국정원 특활비를 문제 삼으며 축소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국정원이 친박 실세인 최 의원을 로비 대상으로 선택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또 국정원이 당시 기재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로서 예산 편성권을 쥐고 있던 최 의원에게 예산 편성에서 편의를 바라며 일종의 로비 개념으로 특활비를 건넨 만큼 대가성을 지닌 뇌물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지난 20일 최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과 자택 등지를 압수수색 했다.

최 의원은 국정원으로부터 일체의 금품을 수수한 적이 없다면서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 검찰, ‘국정원 1억 뇌물 의혹’ 최경환 28일 피의자 소환
    • 입력 2017-11-23 18:07:18
    • 수정2017-11-23 19:59:41
    사회
박근혜 정부 시절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지내면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인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다음 주 검찰 조사를 받는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오는 28일 오전 10시 최 의원을 국정원 자금 수수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던 지난 2014년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 원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으로부터 '이병기 전 원장의 승인을 얻어 최 의원에게 돈을 직접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병기 전 원장도 2014년 10월쯤 당시 최 의원에게 1억 원을 전달하겠다는 이 전 실장의 보고를 승인했다는 취지의 '자수서'를 검찰에 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당시 예산안 심사 등의 과정에서 야권 국회의원들이 국정원 특활비를 문제 삼으며 축소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국정원이 친박 실세인 최 의원을 로비 대상으로 선택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또 국정원이 당시 기재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로서 예산 편성권을 쥐고 있던 최 의원에게 예산 편성에서 편의를 바라며 일종의 로비 개념으로 특활비를 건넨 만큼 대가성을 지닌 뇌물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지난 20일 최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과 자택 등지를 압수수색 했다.

최 의원은 국정원으로부터 일체의 금품을 수수한 적이 없다면서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