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해수부 장관 거취 얘기할 단계 아냐…더 조사해 종합 판단”
입력 2017.11.23 (19:00) 수정 2017.11.23 (19:39) 정치
청와대는 23일(오늘)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과 관련해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의 책임론이 일고 있는 데 대해 "장관 거취에 대해 쉽게 얘기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종합적으로 알지 못하는 상황이니 전체적으로 보고 말하는 게 맞는 것 같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건과 관련한 김 장관의 책임과 그에 따른 거취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최초에 현장수습본부 부본부장의 판단이 있었고 그것을 보고받은 장관의 판단이 있었는데, 조사를 좀 더 정확히 한 뒤 종합적으로 판단하면 좋겠다"며 "어제 봤던 내용 외에 오늘 보니 좀 더 살펴봐야 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이 이날 '책임질 일이 있으면 지겠다'고 한 데 대해선 "이 문제에 이해되는 면이 있음에도 본인이 엄중히 받아들인다는 진심의 표현으로 본다"고 말했다.
  • 靑 “해수부 장관 거취 얘기할 단계 아냐…더 조사해 종합 판단”
    • 입력 2017-11-23 19:00:29
    • 수정2017-11-23 19:39:59
    정치
청와대는 23일(오늘)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과 관련해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의 책임론이 일고 있는 데 대해 "장관 거취에 대해 쉽게 얘기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종합적으로 알지 못하는 상황이니 전체적으로 보고 말하는 게 맞는 것 같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건과 관련한 김 장관의 책임과 그에 따른 거취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최초에 현장수습본부 부본부장의 판단이 있었고 그것을 보고받은 장관의 판단이 있었는데, 조사를 좀 더 정확히 한 뒤 종합적으로 판단하면 좋겠다"며 "어제 봤던 내용 외에 오늘 보니 좀 더 살펴봐야 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이 이날 '책임질 일이 있으면 지겠다'고 한 데 대해선 "이 문제에 이해되는 면이 있음에도 본인이 엄중히 받아들인다는 진심의 표현으로 본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