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공상과학영화 속 첨단 기술 선보여
입력 2017.11.24 (09:45) 수정 2017.11.24 (09:5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선전에서 열리고 있는 하이테크 박람회에 미래형 첨단 기술이 다양하게 선보였습니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 고층 빌딩을 순식간에 날아오르는 소방용 드론, 물에 빠져도 끄떡없는 휴대전화 등이 실생활에 등장할 날이 곧 찾아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리포트>

지상을 달리다 차가 막히면 비행기처럼 날 수 있는 자동차입니다.

리튬 전지를 쓰고 한번에 50km 정도 연속 비행할 수 있어 도심 저공비행에 적합합니다.

<인터뷰> 관람객 : "하늘 가득 자동차가 날아다니는 공상과학 영화 속 장면이 곧 현실이 될 것으로 믿습니다."

100층 건물을 단 1분 만에 날아오르는 소방용 드론입니다.

360도 회전이 가능한 물대포를 장착해 불이 난 곳을 정확히 조준할 수 있고, 자동 비행은 물론 원격 조종도 가능합니다.

장시간 물에 빠져 있어도 정상 작동하는 휴대전화도 선보였습니다.

나노 보호액을 입혀 방수, 방습, 부식 방지 효과를 얻을 수 있어 앞으론 물에 빠진 전화기 때문에 고민할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 中, 공상과학영화 속 첨단 기술 선보여
    • 입력 2017-11-24 09:46:32
    • 수정2017-11-24 09:55:51
    930뉴스
<앵커 멘트>

선전에서 열리고 있는 하이테크 박람회에 미래형 첨단 기술이 다양하게 선보였습니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 고층 빌딩을 순식간에 날아오르는 소방용 드론, 물에 빠져도 끄떡없는 휴대전화 등이 실생활에 등장할 날이 곧 찾아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리포트>

지상을 달리다 차가 막히면 비행기처럼 날 수 있는 자동차입니다.

리튬 전지를 쓰고 한번에 50km 정도 연속 비행할 수 있어 도심 저공비행에 적합합니다.

<인터뷰> 관람객 : "하늘 가득 자동차가 날아다니는 공상과학 영화 속 장면이 곧 현실이 될 것으로 믿습니다."

100층 건물을 단 1분 만에 날아오르는 소방용 드론입니다.

360도 회전이 가능한 물대포를 장착해 불이 난 곳을 정확히 조준할 수 있고, 자동 비행은 물론 원격 조종도 가능합니다.

장시간 물에 빠져 있어도 정상 작동하는 휴대전화도 선보였습니다.

나노 보호액을 입혀 방수, 방습, 부식 방지 효과를 얻을 수 있어 앞으론 물에 빠진 전화기 때문에 고민할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