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공항 재도약…개항 앞둔 2터미널
입력 2017.11.24 (09:51) 수정 2017.11.24 (09:5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천국제공항이 제 2의 개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내년 1월 제 2 터미널을 개장할 예정인데요.

막바지 개장 준비가 한창이라고 합니다.

김현경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내년 1월 18일 문을 여는 인천공항 제2터미널입니다.

기존 1터미널에서 2.5킬로미터 떨어져 있습니다.

기본 공사는 모두 마쳤고 세부 인테리어 작업이 진행중입니다.

이곳은 대한항공 등 4개 항공사가 이용하게 되며 내년 1월 18일부터 이들 항공사를 이용하는 여행객은 1터미널이 아닌 2터미널로 가야 합니다.

한해 천 8백만 명을 수용할 수 있고 모든 출입국 절차가 1터미널과 별도로 이뤄져 작은 공항이 하나 더 생긴 셈입니다.

2터미널의 항공교통관제를 담당할 관제탑입니다.

이곳도 내년 1월 18일 오전 뉴욕발 대한항공 여객기를 시작으로 본격 운영에 들어갑니다.

2터미널은 무인 서비스를 늘리고 버스 대합실을 실내에 배치한게 특징입니다.

조경에도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1터미널의 적정 수용인원은 연간 5,400만 명 하지만 올해 이용객이 6천만 명을 넘을 걸로 예상돼 포화 상태인 점이 2터미널의 건립 배경입니다.

다만 개장 초기 이용객들의 혼선이 어느 정도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 과제로 남아있습니다.

<인터뷰> 김영웅(인천국제공항공사 건설본부장) : "출발 하루 전, 3시간 전에 메시지로 연락드리고 또 전용 셔틀버스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 특별 전용차량을 준비해놨습니다."

인천국제공항은 3터미널도 추가 건설해 2030년에는 연간 1억 3천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세계 3대 공항으로 성장한다는 목표입니다.

KBS 뉴스 김현경 입니다.
  • 인천공항 재도약…개항 앞둔 2터미널
    • 입력 2017-11-24 09:53:32
    • 수정2017-11-24 09:57:51
    930뉴스
<앵커 멘트>

인천국제공항이 제 2의 개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내년 1월 제 2 터미널을 개장할 예정인데요.

막바지 개장 준비가 한창이라고 합니다.

김현경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내년 1월 18일 문을 여는 인천공항 제2터미널입니다.

기존 1터미널에서 2.5킬로미터 떨어져 있습니다.

기본 공사는 모두 마쳤고 세부 인테리어 작업이 진행중입니다.

이곳은 대한항공 등 4개 항공사가 이용하게 되며 내년 1월 18일부터 이들 항공사를 이용하는 여행객은 1터미널이 아닌 2터미널로 가야 합니다.

한해 천 8백만 명을 수용할 수 있고 모든 출입국 절차가 1터미널과 별도로 이뤄져 작은 공항이 하나 더 생긴 셈입니다.

2터미널의 항공교통관제를 담당할 관제탑입니다.

이곳도 내년 1월 18일 오전 뉴욕발 대한항공 여객기를 시작으로 본격 운영에 들어갑니다.

2터미널은 무인 서비스를 늘리고 버스 대합실을 실내에 배치한게 특징입니다.

조경에도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1터미널의 적정 수용인원은 연간 5,400만 명 하지만 올해 이용객이 6천만 명을 넘을 걸로 예상돼 포화 상태인 점이 2터미널의 건립 배경입니다.

다만 개장 초기 이용객들의 혼선이 어느 정도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 과제로 남아있습니다.

<인터뷰> 김영웅(인천국제공항공사 건설본부장) : "출발 하루 전, 3시간 전에 메시지로 연락드리고 또 전용 셔틀버스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 특별 전용차량을 준비해놨습니다."

인천국제공항은 3터미널도 추가 건설해 2030년에는 연간 1억 3천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세계 3대 공항으로 성장한다는 목표입니다.

KBS 뉴스 김현경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