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국무부, 테러지원국 北 반발에 “반복적 테러행위 때문”
입력 2017.11.24 (10:02) 수정 2017.11.24 (10:07) 정치
미국 국무부는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반발하며 내놓은 북한의 비난에 대해 반복적인 테러행위에 따른 것이라고 반박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오늘(24일) 보도했다.

미 국무부의 카티나 애덤스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북한의 비난과 관련해 북한이 테러지원국 재지정의 원인을 제공했다며 북한이 반복적으로 국제 테러행위를 지원했다는 것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애덤스 대변인은 테러행위는 북한의 더 광범위하고 위험하고 악의적인 행동들과 일치한다며, 테러지원국 재지정 결정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테러지원을 제어하고 북한을 국제 외교와 무역에서 더욱 고립시키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것을 미국인들과 국제사회에 알리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22일 외무성 대변인 문답 등을 통해 미국 정부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엄중한 도발'이라고 비난하며 "미국은 감히 우리를 건드린 저들의 행위가 초래할 후과(결과)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 美국무부, 테러지원국 北 반발에 “반복적 테러행위 때문”
    • 입력 2017-11-24 10:02:30
    • 수정2017-11-24 10:07:16
    정치
미국 국무부는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반발하며 내놓은 북한의 비난에 대해 반복적인 테러행위에 따른 것이라고 반박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오늘(24일) 보도했다.

미 국무부의 카티나 애덤스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북한의 비난과 관련해 북한이 테러지원국 재지정의 원인을 제공했다며 북한이 반복적으로 국제 테러행위를 지원했다는 것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애덤스 대변인은 테러행위는 북한의 더 광범위하고 위험하고 악의적인 행동들과 일치한다며, 테러지원국 재지정 결정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테러지원을 제어하고 북한을 국제 외교와 무역에서 더욱 고립시키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것을 미국인들과 국제사회에 알리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22일 외무성 대변인 문답 등을 통해 미국 정부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엄중한 도발'이라고 비난하며 "미국은 감히 우리를 건드린 저들의 행위가 초래할 후과(결과)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