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경환 “공정치 못한 수사에 협조 어렵다”…검찰소환 불응
입력 2017.11.24 (10:35) 수정 2017.11.24 (10:36) 정치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특활비)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검찰의 소환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의원은 24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공개발언을 통해 "공정한 수사가 담보되면 언제든지 가서 의혹을 당당하게 풀겠지만, 공정하지 못한 수사에는 협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그러면서 "(특활비) 특검법 발의 등 공정한 수사를 받을 제도적 장치를 당에서 마련해달라고 간곡히 말씀드린다"며 당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오는 28일 오전 10시 최 의원을 국정원 자금 수수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이지만, 최 의원이 반발하며 소환 조사에 불응하겠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힘에 따라 향후 검찰의 대응이 주목된다.

최 의원은 "국정원 특활비 뇌물을 받았다는 것은 터무니없는 음해다. 저는 국정원 특활비 뇌물을 받은 적이 없다"며 "현재의 검찰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저를 죽이는 데 혈안이 돼 있다. 이런 검찰에 수사를 맡겨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수사는 목표와 기획을 갖고 일사천리로 하고 있다. 단 하나의 망설임도 없이 거침없이 하고 있다"며 "(누가) 터무니없는 정치 보복성 수사에 정상적으로 임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최경환 “공정치 못한 수사에 협조 어렵다”…검찰소환 불응
    • 입력 2017-11-24 10:35:44
    • 수정2017-11-24 10:36:17
    정치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특활비)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검찰의 소환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의원은 24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공개발언을 통해 "공정한 수사가 담보되면 언제든지 가서 의혹을 당당하게 풀겠지만, 공정하지 못한 수사에는 협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그러면서 "(특활비) 특검법 발의 등 공정한 수사를 받을 제도적 장치를 당에서 마련해달라고 간곡히 말씀드린다"며 당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오는 28일 오전 10시 최 의원을 국정원 자금 수수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이지만, 최 의원이 반발하며 소환 조사에 불응하겠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힘에 따라 향후 검찰의 대응이 주목된다.

최 의원은 "국정원 특활비 뇌물을 받았다는 것은 터무니없는 음해다. 저는 국정원 특활비 뇌물을 받은 적이 없다"며 "현재의 검찰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저를 죽이는 데 혈안이 돼 있다. 이런 검찰에 수사를 맡겨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수사는 목표와 기획을 갖고 일사천리로 하고 있다. 단 하나의 망설임도 없이 거침없이 하고 있다"며 "(누가) 터무니없는 정치 보복성 수사에 정상적으로 임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