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특수활동비 국조·특검’ 당론 채택
입력 2017.11.24 (12:10) 수정 2017.11.24 (12:48) 정치
자유한국당은 24일(오늘) 국가정보원과 검찰의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국정조사와 특검(특별검사)을 동시에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고 특활비 국정조사·특검 추진을 당론으로 확정했다.

또 특검법이 발효되기 전까지는 당 차원에서 특활비와 관련한 검찰수사 중단을 촉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의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검찰과 국정원의 특활비와 관련해서 오늘 중으로 국정조사 요구안을 제출하기로 했다"며 "특검법안도 제출하기로 당론이 정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특활비와 관련해 마구잡이로 칼날을 휘두르는 검찰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특검법이 발효되기 전까지는 검찰수사 중단을 촉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당은 개별 의원을 상대로 한 검찰의 특활비 수사 자체를 당 차원에서 대응하지는 않기로 했다.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1억 원 수수 의혹을 받는 최경환 의원은 이날 의총에서 공개발언을 통해 "공정하지 못한 수사에는 협조하기 어렵다"며 당의 지원을 요청했다.

정 원내대표는 "(최 의원의 검찰 출석 문제는) 본인이 결정할 문제이지 당에서 정할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며 "다만 검찰수사 중단을 촉구하는 데에 당의 생각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특수활동비 국조·특검’ 당론 채택
    • 입력 2017-11-24 12:10:35
    • 수정2017-11-24 12:48:12
    정치
자유한국당은 24일(오늘) 국가정보원과 검찰의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국정조사와 특검(특별검사)을 동시에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고 특활비 국정조사·특검 추진을 당론으로 확정했다.

또 특검법이 발효되기 전까지는 당 차원에서 특활비와 관련한 검찰수사 중단을 촉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의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검찰과 국정원의 특활비와 관련해서 오늘 중으로 국정조사 요구안을 제출하기로 했다"며 "특검법안도 제출하기로 당론이 정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특활비와 관련해 마구잡이로 칼날을 휘두르는 검찰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특검법이 발효되기 전까지는 검찰수사 중단을 촉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당은 개별 의원을 상대로 한 검찰의 특활비 수사 자체를 당 차원에서 대응하지는 않기로 했다.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1억 원 수수 의혹을 받는 최경환 의원은 이날 의총에서 공개발언을 통해 "공정하지 못한 수사에는 협조하기 어렵다"며 당의 지원을 요청했다.

정 원내대표는 "(최 의원의 검찰 출석 문제는) 본인이 결정할 문제이지 당에서 정할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며 "다만 검찰수사 중단을 촉구하는 데에 당의 생각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