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총기 규제 위한 ‘범죄 전과 조회’ 전면 재검토
입력 2017.11.24 (12:12) 수정 2017.11.24 (12:2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서는 이달 초 발생한 텍사스 총격 사건으로 26명이 숨지면서 허술한 총기 규제 체계가 논란이 됐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 법무부가 총기 규제를 위한 범죄 전과 조회 시스템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5일 미국 텍사스 주의 한 교회에서 총격범 켈리가 자동화기를 발사해 예배 중이던 주민 26명이 숨졌습니다.

범인은 과거 군 복무 당시 가정폭력 혐의로 군사재판에 회부돼 불명예 제대를 한 전력이 있어 총기를 구매할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조사 결과 해당 전과 기록이 FBI의 국가범죄경력조회시스템, 닉스(NICS)에 입력되지 않아 범인이 총기를 살 수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미국에서는 주 정부와 각급 기관이 주민이나 직원의 전과, 정신이상 등 관련 기록을 닉스(NICS)에 제대로 등록하지 않아 부적격자가 총기를 사는 일이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미 법무부가 범죄 전력자의 총기 구매를 막도록 전과 기록 조회 체계에 대한 전면 재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세션스 미 법무장관은 FBI와 주류.담배.화기류 폭발물 단속국, ATF에 광범위한 조사 후 결과를 제출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세션스 장관은 특히 FBI와 ATF에 국방부와 협력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앞서 미국 상원은 허술한 총기 규제 체계가 논란이 되자 연방기관들이 닉스(NICS) 보고 강화 방안을 의무적으로 수립하도록 하는 법안을 초당적으로 발의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美, 총기 규제 위한 ‘범죄 전과 조회’ 전면 재검토
    • 입력 2017-11-24 12:15:47
    • 수정2017-11-24 12:21:47
    뉴스 12
<앵커 멘트>

미국에서는 이달 초 발생한 텍사스 총격 사건으로 26명이 숨지면서 허술한 총기 규제 체계가 논란이 됐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 법무부가 총기 규제를 위한 범죄 전과 조회 시스템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5일 미국 텍사스 주의 한 교회에서 총격범 켈리가 자동화기를 발사해 예배 중이던 주민 26명이 숨졌습니다.

범인은 과거 군 복무 당시 가정폭력 혐의로 군사재판에 회부돼 불명예 제대를 한 전력이 있어 총기를 구매할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조사 결과 해당 전과 기록이 FBI의 국가범죄경력조회시스템, 닉스(NICS)에 입력되지 않아 범인이 총기를 살 수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미국에서는 주 정부와 각급 기관이 주민이나 직원의 전과, 정신이상 등 관련 기록을 닉스(NICS)에 제대로 등록하지 않아 부적격자가 총기를 사는 일이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미 법무부가 범죄 전력자의 총기 구매를 막도록 전과 기록 조회 체계에 대한 전면 재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세션스 미 법무장관은 FBI와 주류.담배.화기류 폭발물 단속국, ATF에 광범위한 조사 후 결과를 제출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세션스 장관은 특히 FBI와 ATF에 국방부와 협력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앞서 미국 상원은 허술한 총기 규제 체계가 논란이 되자 연방기관들이 닉스(NICS) 보고 강화 방안을 의무적으로 수립하도록 하는 법안을 초당적으로 발의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