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한 美공군 “내달 한미 연합훈련에 항공기 230여대 투입”
입력 2017.11.24 (17:03) 수정 2017.11.24 (17:07) 국제
주한 미 7공군사령부는 다음 달 4∼8일 한미 양국 군 항공기 230여대가 참가하는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을 한다고 24일 밝혔다.

7공군사령부는 이날 이같이 밝히고 "비질런스 에이스는 실전적인 공중전 훈련으로서 한미간 상호운용 능력과 양국의 전투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훈련"이라고 설명했다. 미군은 이번 훈련에 공군뿐 아니라 해군, 해병대 등 약 1만2천명의 병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한미 양국 군 8개 기지에서 230여대의 항공기가 발진해 훈련한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미 공군의 전략무기인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 6대와 F-35A 3∼4대도 참가한다. F-22 6대가 한반도에 한꺼번에 전개되는 것은 처음이다. F-22와 F-35A를 포함한 미 공군 항공기의 상당수는 가데나 공군기지 등 주일미군 기지에서 발진할 예정이다. 주한 미 7공군과 주일 미 5공군 항공기가 대거 훈련에 참가하는 것이다.

이번 훈련에서 F-22는 한반도 유사시를 가정해 실전적인 작전 능력을 숙달하는 연습을 집중적으로 하게 된다. 훈련은 전쟁 초기에 적 항공기 침투를 차단하고 적 후방 지역 핵심 표적을 정밀 타격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훈련에서 한미 양국 군 항공기들은 주간뿐 아니라 야간에도 훈련함으로써 한반도 환경에서 언제든지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역량을 배양할 계획이다. 전략무기인 F-22와 F-35A를 포함한 전례 없는 규모의 한미 연합공중훈련은 북한에 상당한 군사적 압박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전략무기의 한반도 순환배치를 확대·강화한다는 한미 양국 합의에 따라 최근 로널드 레이건호, 시어도어 루스벨트호, 니미츠호 등 핵추진 항공모함 3척을 동해상에 파견한 바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주한 美공군 “내달 한미 연합훈련에 항공기 230여대 투입”
    • 입력 2017-11-24 17:03:55
    • 수정2017-11-24 17:07:37
    국제
주한 미 7공군사령부는 다음 달 4∼8일 한미 양국 군 항공기 230여대가 참가하는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을 한다고 24일 밝혔다.

7공군사령부는 이날 이같이 밝히고 "비질런스 에이스는 실전적인 공중전 훈련으로서 한미간 상호운용 능력과 양국의 전투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훈련"이라고 설명했다. 미군은 이번 훈련에 공군뿐 아니라 해군, 해병대 등 약 1만2천명의 병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한미 양국 군 8개 기지에서 230여대의 항공기가 발진해 훈련한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미 공군의 전략무기인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 6대와 F-35A 3∼4대도 참가한다. F-22 6대가 한반도에 한꺼번에 전개되는 것은 처음이다. F-22와 F-35A를 포함한 미 공군 항공기의 상당수는 가데나 공군기지 등 주일미군 기지에서 발진할 예정이다. 주한 미 7공군과 주일 미 5공군 항공기가 대거 훈련에 참가하는 것이다.

이번 훈련에서 F-22는 한반도 유사시를 가정해 실전적인 작전 능력을 숙달하는 연습을 집중적으로 하게 된다. 훈련은 전쟁 초기에 적 항공기 침투를 차단하고 적 후방 지역 핵심 표적을 정밀 타격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훈련에서 한미 양국 군 항공기들은 주간뿐 아니라 야간에도 훈련함으로써 한반도 환경에서 언제든지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역량을 배양할 계획이다. 전략무기인 F-22와 F-35A를 포함한 전례 없는 규모의 한미 연합공중훈련은 북한에 상당한 군사적 압박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전략무기의 한반도 순환배치를 확대·강화한다는 한미 양국 합의에 따라 최근 로널드 레이건호, 시어도어 루스벨트호, 니미츠호 등 핵추진 항공모함 3척을 동해상에 파견한 바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