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타이완 수교국 단체관광상품 판 여행사에 ‘벌금 폭탄’
입력 2017.11.24 (17:04) 수정 2017.11.24 (17:27) 국제
중국 당국이 타이완 수교국인 바티칸과 팔라우에 여행상품을 판매한 자국 여행사에 거액의 벌금을 부과해 타이완이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타이완 중앙통신과 연합보 등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최근 자국 여행업계에 공문을 보내 타이완 수교국 단체관광상품 판매중지를 재차 종용하면서 이를 어긴 2개 여행사에 인민폐 30만 위안(약 4천9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한 사실을 공개했다.

관광정책 등의 업무를 총괄하는 중국 국가여유국이 지난 2014년부터 고지한 단체여행 가능 국가 및 지역 명단에는 타이완을 포함해 모두 127개국이 올라있지만, 타이완과 수교한 20개 국가는 포함되지 않았다.

중국 당국의 벌금 중과 조치는 지난달 19차 당대회에서 양안통일 의지를 천명한 이후 중국이 타이완 수교국에 압박을 가해 타이완의 외교적 고립을 가속화화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타이완의 중국 담당부처 대륙위원회는 "여행의 자유는 정치적 도구가 아니라 국민들의 기본 권익"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대륙위원회는 그러면서 관광에까지 간섭하면 중국의 국제적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올들어 10월까지 타이완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 수는 162만4천여 명으로 차이잉원 총통 취임 이전인 2015년 당시 방문객 333만 5천여명을 크게 밑돌고 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中, 타이완 수교국 단체관광상품 판 여행사에 ‘벌금 폭탄’
    • 입력 2017-11-24 17:04:23
    • 수정2017-11-24 17:27:31
    국제
중국 당국이 타이완 수교국인 바티칸과 팔라우에 여행상품을 판매한 자국 여행사에 거액의 벌금을 부과해 타이완이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타이완 중앙통신과 연합보 등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최근 자국 여행업계에 공문을 보내 타이완 수교국 단체관광상품 판매중지를 재차 종용하면서 이를 어긴 2개 여행사에 인민폐 30만 위안(약 4천9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한 사실을 공개했다.

관광정책 등의 업무를 총괄하는 중국 국가여유국이 지난 2014년부터 고지한 단체여행 가능 국가 및 지역 명단에는 타이완을 포함해 모두 127개국이 올라있지만, 타이완과 수교한 20개 국가는 포함되지 않았다.

중국 당국의 벌금 중과 조치는 지난달 19차 당대회에서 양안통일 의지를 천명한 이후 중국이 타이완 수교국에 압박을 가해 타이완의 외교적 고립을 가속화화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타이완의 중국 담당부처 대륙위원회는 "여행의 자유는 정치적 도구가 아니라 국민들의 기본 권익"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대륙위원회는 그러면서 관광에까지 간섭하면 중국의 국제적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올들어 10월까지 타이완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 수는 162만4천여 명으로 차이잉원 총통 취임 이전인 2015년 당시 방문객 333만 5천여명을 크게 밑돌고 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