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한국당 특활비 국조·특검 추진은 전형적인 물타기”
입력 2017.11.24 (17:40) 수정 2017.11.24 (17:42)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24일(오늘) 자유한국당이 국가정보원과 검찰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을 당론으로 정한 데 대해 '물타기'라고 비판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특수활동비 문제와 관련한 한국당의 국정조사 요구와 특검법 발의는 전형적인 물타기 행보일 뿐"이라며 "'도둑이 제 발 저리다'는 말이 상기되듯 이전 정권의 범죄를 은폐하기 위한 정쟁 시도일 따름"이라고 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은) 더구나 특검법이 발효될 때까지 검찰 수사 중단을 촉구하겠다는 황당한 발상까지 내놨다"며 "법 위에 존재하면서 정치 검찰을 양산했던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한 자기 고백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우선 적법한 수사에 협조하고, 더 나아가 또 다른 문제는 없었는지 자체 조사에 나서는 것이 국민이 기대하는 제1야당의 모습"이라며 "한국당은 얼토당토않은 주장을 펴기 전에 민의에 귀 기울이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 與 “한국당 특활비 국조·특검 추진은 전형적인 물타기”
    • 입력 2017-11-24 17:40:30
    • 수정2017-11-24 17:42:19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24일(오늘) 자유한국당이 국가정보원과 검찰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을 당론으로 정한 데 대해 '물타기'라고 비판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특수활동비 문제와 관련한 한국당의 국정조사 요구와 특검법 발의는 전형적인 물타기 행보일 뿐"이라며 "'도둑이 제 발 저리다'는 말이 상기되듯 이전 정권의 범죄를 은폐하기 위한 정쟁 시도일 따름"이라고 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은) 더구나 특검법이 발효될 때까지 검찰 수사 중단을 촉구하겠다는 황당한 발상까지 내놨다"며 "법 위에 존재하면서 정치 검찰을 양산했던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한 자기 고백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우선 적법한 수사에 협조하고, 더 나아가 또 다른 문제는 없었는지 자체 조사에 나서는 것이 국민이 기대하는 제1야당의 모습"이라며 "한국당은 얼토당토않은 주장을 펴기 전에 민의에 귀 기울이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