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생민 “‘영수증’ 정규편성, 수입 늘어도 들뜨지 않을게요”
입력 2017.11.24 (19:48) 수정 2017.11.24 (20:02) 연합뉴스
팟캐스트 방송의 소(小)코너→단독 팟캐스트 론칭→KBS 2TV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지상파 입성→방송 연장→정규 편성.

김생민을 '국민 짠돌이'로 등극시킨 '김생민의 영수증'이 쓴 기록이다.

개그맨 김생민(44)은 24일 서울 상암동 KBS미디어센터에서 '김생민의 영수증' 정규편성을 기념해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아 감사하다"며 "15분짜리 방송이 70분짜리가 돼서 준비를 더 많이 해오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좀 더 나이가 들기 전에 실컷 웃겨보고 싶은 꿈도 있는데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생민이 시청자의 영수증을 보며 재무상담을 해주는 '김생민의 영수증'은 회당 70분씩 총 10부작으로 편성돼 오는 26일 오전 10시 30분에 첫 방송 한다. 매주 일요일 오전에는 본방송을, 수요일 오후 11시에는 스페셜 방송을 볼 수 있다.

김생민은 프로그램이 히트한 비결을 분석해달라는 요청에 "처음 팟캐스트 방송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에 조금씩 참여했는데 혼신의 힘을 다했고, 그게 반응이 좋았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그는 이제는 전국 유행어가 된 '그뤠잇'(great)과 '스뚜삣'(stupid)에 대해서는 "10년 전에 어디선가 재밌게 들은 것이 생각나 사용해봤다"고 설명했다.

김생민은 그러면서 "제가 나이도 많고 해서 이 정도 유행어를 탄생시킬 수 있을지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정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제1의 전성기'를 구가 중인 그는 최근 몸이 열 개라도 바쁜 상황이다.

김생민은 "제가 오랜 기간 해온 SBS TV 'TV 동물농장', KBS 2TV '연예가 중계', MBC TV '출발! 비디오 여행' 프로그램을 계속 열심히 하면서 다른 일을 많이 하려니 참 바쁘긴 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아내와도 한 얘기지만 평생 처음 겪는 바쁨이니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김생민은 또 "아내부터 부모님까지 제가 계속 잘하길 바라시니 부담이 없는 것은 아니다. 어느 순간 내가 더는 할 말이 없어지면 어떻게 하나 생각도 든다"면서도 "이 나이에 여기까지 온 것도 감사하기 때문에 매 순간 최선을 다하고 결과에 순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생민에게 '김생민의 영수증'이 정규편성 되는 등 '잘 나가면서' 급증한 수입에 소비 욕구가 늘지는 않았느냐고 물었다.

이에 그는 "사실 여유가 있어지면 어떻게 쓸까 생각해본 적도 있다. 일단 순서대로 침착하게, 대출부터 좀 갚아야겠다는 계획을 세웠다"며 "그러나 아직 (수입이) 입금이 안 돼서 모르겠다. 돈이 많아진다고 들뜨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생민의 영수증' 프로그램을 잘 유지하고 싶다는 간절한 바람은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생민 “‘영수증’ 정규편성, 수입 늘어도 들뜨지 않을게요”
    • 입력 2017-11-24 19:48:31
    • 수정2017-11-24 20:02:13
    연합뉴스
팟캐스트 방송의 소(小)코너→단독 팟캐스트 론칭→KBS 2TV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지상파 입성→방송 연장→정규 편성.

김생민을 '국민 짠돌이'로 등극시킨 '김생민의 영수증'이 쓴 기록이다.

개그맨 김생민(44)은 24일 서울 상암동 KBS미디어센터에서 '김생민의 영수증' 정규편성을 기념해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아 감사하다"며 "15분짜리 방송이 70분짜리가 돼서 준비를 더 많이 해오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좀 더 나이가 들기 전에 실컷 웃겨보고 싶은 꿈도 있는데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생민이 시청자의 영수증을 보며 재무상담을 해주는 '김생민의 영수증'은 회당 70분씩 총 10부작으로 편성돼 오는 26일 오전 10시 30분에 첫 방송 한다. 매주 일요일 오전에는 본방송을, 수요일 오후 11시에는 스페셜 방송을 볼 수 있다.

김생민은 프로그램이 히트한 비결을 분석해달라는 요청에 "처음 팟캐스트 방송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에 조금씩 참여했는데 혼신의 힘을 다했고, 그게 반응이 좋았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그는 이제는 전국 유행어가 된 '그뤠잇'(great)과 '스뚜삣'(stupid)에 대해서는 "10년 전에 어디선가 재밌게 들은 것이 생각나 사용해봤다"고 설명했다.

김생민은 그러면서 "제가 나이도 많고 해서 이 정도 유행어를 탄생시킬 수 있을지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정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제1의 전성기'를 구가 중인 그는 최근 몸이 열 개라도 바쁜 상황이다.

김생민은 "제가 오랜 기간 해온 SBS TV 'TV 동물농장', KBS 2TV '연예가 중계', MBC TV '출발! 비디오 여행' 프로그램을 계속 열심히 하면서 다른 일을 많이 하려니 참 바쁘긴 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아내와도 한 얘기지만 평생 처음 겪는 바쁨이니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김생민은 또 "아내부터 부모님까지 제가 계속 잘하길 바라시니 부담이 없는 것은 아니다. 어느 순간 내가 더는 할 말이 없어지면 어떻게 하나 생각도 든다"면서도 "이 나이에 여기까지 온 것도 감사하기 때문에 매 순간 최선을 다하고 결과에 순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생민에게 '김생민의 영수증'이 정규편성 되는 등 '잘 나가면서' 급증한 수입에 소비 욕구가 늘지는 않았느냐고 물었다.

이에 그는 "사실 여유가 있어지면 어떻게 쓸까 생각해본 적도 있다. 일단 순서대로 침착하게, 대출부터 좀 갚아야겠다는 계획을 세웠다"며 "그러나 아직 (수입이) 입금이 안 돼서 모르겠다. 돈이 많아진다고 들뜨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생민의 영수증' 프로그램을 잘 유지하고 싶다는 간절한 바람은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