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영춘 해수부 장관 “사퇴보다 수습에 총력”
입력 2017.11.24 (21:07) 수정 2017.11.24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24일) 국회 농해수위에서는 해양 수산부의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 문제를 놓고, 의원들의 날 선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야권의 사퇴 요구에 대해 "일단은 사태 수습에 주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에 대해,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국회 농해수위에 출석해 거듭 고개를 숙였습니다.

유해 발견 사실 공개를 장례식 이후로 미루기로 한 것은 실무진의 잘못이라면서, 악의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김영춘(해양수산부 장관) : "책임 있는 공무원들에게 필요한 문책 조치를 취하고, 다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실무진 잘못으로만 돌리는 건 무책임하다고 질타했습니다.

<녹취> 황주홍(국민의당 의원) : "정권이 바뀌고, 또 장관이 새롭게 들어서고, 그 효과가 달라진 것이 도대체 뭐가 있느냐…."

장관이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왔지만, 김 장관은 일단 사태 수습이 먼저라며 물러날 뜻이 없음을 밝혔습니다.

<녹취> 권석창(자유한국당 의원) : "과거에 세월호 사고 났을 때는 실무자 얘기보다는 정권 얘기만 해놓고, (지금은) 책임 문제는 실무자만 물으면 되는 겁니까?"

<녹취> 김영춘(해양수산부 장관) : "제가 또 다른 책임을 져야 한다 그러면, 그때 가서 다시 판단하도록 하겠습니다."

여당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해수부 공무원들이 유해 발견 사실을 즉시 알리라는 장관의 지시조차 이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김현권(더불어민주당 의원) : "(장관의 지시가) 만 하루가 지날 때까지 이행되지 않았어요. 이게 정상적인 부처의 기능입니까?"

해수부는, 미수습자 수색 상황 전반을 재점검해 가족들이 납득할 수 있는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김영춘 해수부 장관 “사퇴보다 수습에 총력”
    • 입력 2017-11-24 21:08:37
    • 수정2017-11-24 21:48:28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24일) 국회 농해수위에서는 해양 수산부의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 문제를 놓고, 의원들의 날 선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야권의 사퇴 요구에 대해 "일단은 사태 수습에 주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에 대해,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국회 농해수위에 출석해 거듭 고개를 숙였습니다.

유해 발견 사실 공개를 장례식 이후로 미루기로 한 것은 실무진의 잘못이라면서, 악의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김영춘(해양수산부 장관) : "책임 있는 공무원들에게 필요한 문책 조치를 취하고, 다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실무진 잘못으로만 돌리는 건 무책임하다고 질타했습니다.

<녹취> 황주홍(국민의당 의원) : "정권이 바뀌고, 또 장관이 새롭게 들어서고, 그 효과가 달라진 것이 도대체 뭐가 있느냐…."

장관이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왔지만, 김 장관은 일단 사태 수습이 먼저라며 물러날 뜻이 없음을 밝혔습니다.

<녹취> 권석창(자유한국당 의원) : "과거에 세월호 사고 났을 때는 실무자 얘기보다는 정권 얘기만 해놓고, (지금은) 책임 문제는 실무자만 물으면 되는 겁니까?"

<녹취> 김영춘(해양수산부 장관) : "제가 또 다른 책임을 져야 한다 그러면, 그때 가서 다시 판단하도록 하겠습니다."

여당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해수부 공무원들이 유해 발견 사실을 즉시 알리라는 장관의 지시조차 이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김현권(더불어민주당 의원) : "(장관의 지시가) 만 하루가 지날 때까지 이행되지 않았어요. 이게 정상적인 부처의 기능입니까?"

해수부는, 미수습자 수색 상황 전반을 재점검해 가족들이 납득할 수 있는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