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도 등 돌렸다…北 노동자 대폭 감축
입력 2017.11.24 (22:38) 수정 2017.11.24 (23:3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외 나가있는 북한 노동자들이 적지 않습니다.

최근에는 친북 국가였던 아프리카 앙골라에서 외화벌이 일꾼 북한 노동자 150여 명이 사실상 쫓겨나는 등 대북 압박이 강해지고 있는데요.

지난주 우방인 러시아 조차 북한 노동자 할당량을 지금의 4만명에서 2만 5천명으로 크게 줄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모스크바 하준수 특파원의 단독 보도 부터 오늘 뉴스 시작합니다.

<리포트>

러시아에서 일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 수는 현재 4만명 선입니다.

합법적인 외화벌이 일꾼입니다.

4만 7천명까지 노동자 숫자를 늘리려던 북한이 지난주 큰 벽에 부딪쳤습니다.

러시아의 경제개발부,극동개발부가 북한 대외경제성과 내년 북한 노동자 수를 2만 5천명으로 줄이기로 잠정합의했기 때문입니다.

40% 가까운 큰 폭의 감축입니다.

이번 조치는 6차 핵실험 직후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375호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2375호는 해외 북한 노동자의 신규 노동 허가증 발급을 금지하고, 기존 노동자는 계약 기간이 끝나면 연장하지 못 하도록 규정했습니다.

이에따라 러시아는 우선 지난 9월 입국한 북한 노동자 천 명을 추방키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요즘 중국에서 일하던 노동자들이 물밀듯이 되돌아와 북한의 일자리가 부족하고 외화 수급에 비상이 걸린 상태"라며 도움을 요청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 대외경제성 차관이 40일 넘게 모스크바에 머물렀지만 결론은 바뀌지 않았습니다.

<녹취> 조봉현(IBK 경제연구소 부소장) : "대북 제재 강화로 북한의 광물 및 섬유수출이 막힌 상태에서 인력 송출이 대폭 제한됨으로써 북한의 외화 확보에 비상이 걸릴 것으로 분석됩니다."

현지 외교 소식통은 러시아 이민청이 이번 잠정합의안에 동의하지 않았기 때문에 북한 노동자 쿼터는 앞으로 더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하준수입니다.
  • 러시아도 등 돌렸다…北 노동자 대폭 감축
    • 입력 2017-11-24 22:40:29
    • 수정2017-11-24 23:38:40
    뉴스라인
<앵커 멘트>

해외 나가있는 북한 노동자들이 적지 않습니다.

최근에는 친북 국가였던 아프리카 앙골라에서 외화벌이 일꾼 북한 노동자 150여 명이 사실상 쫓겨나는 등 대북 압박이 강해지고 있는데요.

지난주 우방인 러시아 조차 북한 노동자 할당량을 지금의 4만명에서 2만 5천명으로 크게 줄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모스크바 하준수 특파원의 단독 보도 부터 오늘 뉴스 시작합니다.

<리포트>

러시아에서 일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 수는 현재 4만명 선입니다.

합법적인 외화벌이 일꾼입니다.

4만 7천명까지 노동자 숫자를 늘리려던 북한이 지난주 큰 벽에 부딪쳤습니다.

러시아의 경제개발부,극동개발부가 북한 대외경제성과 내년 북한 노동자 수를 2만 5천명으로 줄이기로 잠정합의했기 때문입니다.

40% 가까운 큰 폭의 감축입니다.

이번 조치는 6차 핵실험 직후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375호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2375호는 해외 북한 노동자의 신규 노동 허가증 발급을 금지하고, 기존 노동자는 계약 기간이 끝나면 연장하지 못 하도록 규정했습니다.

이에따라 러시아는 우선 지난 9월 입국한 북한 노동자 천 명을 추방키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요즘 중국에서 일하던 노동자들이 물밀듯이 되돌아와 북한의 일자리가 부족하고 외화 수급에 비상이 걸린 상태"라며 도움을 요청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 대외경제성 차관이 40일 넘게 모스크바에 머물렀지만 결론은 바뀌지 않았습니다.

<녹취> 조봉현(IBK 경제연구소 부소장) : "대북 제재 강화로 북한의 광물 및 섬유수출이 막힌 상태에서 인력 송출이 대폭 제한됨으로써 북한의 외화 확보에 비상이 걸릴 것으로 분석됩니다."

현지 외교 소식통은 러시아 이민청이 이번 잠정합의안에 동의하지 않았기 때문에 북한 노동자 쿼터는 앞으로 더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하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