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공화당 의원 ‘누드사진 유포 파문’ 의회 경찰 정식 수사
입력 2017.11.25 (01:02) 수정 2017.11.25 (02:57) 국제
미국 정가를 강타한 공화당 의원 누드사진 등의 유포 파문에 대해 의회 경찰이 정식 수사에 나섰다고 의회전문매체 '더 힐'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자신의 누드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유포된 68세의 조 바턴(텍사스) 하원의원은 CNN에 "의회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내게 연락해왔다"고 밝혔다. 그의 누드 사진은 지난 20일 트위터에 공개된 이래 소셜미디어 상에 급속히 유포됐다. 이 트윗에는 그가 쓴 것으로 보이는 외설적 메시지도 포함됐다.

이에 바턴 의원은 "두 번째 아내와 이혼하기 전 별거 기간 다른 여성들과 성관계를 했다"면서 자신이 사진을 유포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2015년 바턴 의원이 그 중 한 여성과 통화한 내용을 보도했다.

이 통화에서 바턴 의원은 이 여성이 외설적 사진과 비디오, 메시지 등을 다른 여성들에게 보여주겠다고 하자 의회 경비대에 신고하겠다고 위협한 것으로 돼 있다. 이 여성은 외설적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WP에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여성은 자신이 누드사진을 포스팅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텍사스 주에서는 이처럼 성관계 장면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복수하는 종류의 범죄는 경범죄에 해당한다고 '더 힐'은 밝혔다.

[사진출처 : AP·EPA=연합뉴스]
  • 美공화당 의원 ‘누드사진 유포 파문’ 의회 경찰 정식 수사
    • 입력 2017-11-25 01:02:04
    • 수정2017-11-25 02:57:39
    국제
미국 정가를 강타한 공화당 의원 누드사진 등의 유포 파문에 대해 의회 경찰이 정식 수사에 나섰다고 의회전문매체 '더 힐'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자신의 누드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유포된 68세의 조 바턴(텍사스) 하원의원은 CNN에 "의회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내게 연락해왔다"고 밝혔다. 그의 누드 사진은 지난 20일 트위터에 공개된 이래 소셜미디어 상에 급속히 유포됐다. 이 트윗에는 그가 쓴 것으로 보이는 외설적 메시지도 포함됐다.

이에 바턴 의원은 "두 번째 아내와 이혼하기 전 별거 기간 다른 여성들과 성관계를 했다"면서 자신이 사진을 유포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2015년 바턴 의원이 그 중 한 여성과 통화한 내용을 보도했다.

이 통화에서 바턴 의원은 이 여성이 외설적 사진과 비디오, 메시지 등을 다른 여성들에게 보여주겠다고 하자 의회 경비대에 신고하겠다고 위협한 것으로 돼 있다. 이 여성은 외설적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WP에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여성은 자신이 누드사진을 포스팅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텍사스 주에서는 이처럼 성관계 장면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복수하는 종류의 범죄는 경범죄에 해당한다고 '더 힐'은 밝혔다.

[사진출처 : AP·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