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제유가, OPEC 감산기대에 강세…WTI 60달러 육박
입력 2017.11.25 (05:52) 수정 2017.11.25 (06:33) 국제
국제유가는 24일(현지시간) 산유국들의 감산 기대감에 강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93달러(1.6%) 상승한 58.9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에 따라 WTI 가격은 이번 주 1.8% 상승률을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내년 1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0.18달러(0.28%) 오른 63.7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다음 주 회동을 앞두고 감산 합의가 연장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유가를 끌어올렸다. 캐나다와 미국을 관통하는 송유관에서 원유유출 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것도 유가에 상승요인으로 작용했다.

국제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온스당 4.90달러(0.4%) 하락한 1,287.30달러에 마감했다. 금 가격은 이번 주 주간 기준으로는 0.7%하락했다.

'블랙프라이데이' 쇼핑 연휴를 맞아 증시가 강세를 보이면서 안전자산인 금의 투자 매력이 떨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제유가, OPEC 감산기대에 강세…WTI 60달러 육박
    • 입력 2017-11-25 05:52:01
    • 수정2017-11-25 06:33:40
    국제
국제유가는 24일(현지시간) 산유국들의 감산 기대감에 강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93달러(1.6%) 상승한 58.9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에 따라 WTI 가격은 이번 주 1.8% 상승률을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내년 1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0.18달러(0.28%) 오른 63.7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다음 주 회동을 앞두고 감산 합의가 연장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유가를 끌어올렸다. 캐나다와 미국을 관통하는 송유관에서 원유유출 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것도 유가에 상승요인으로 작용했다.

국제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온스당 4.90달러(0.4%) 하락한 1,287.30달러에 마감했다. 금 가격은 이번 주 주간 기준으로는 0.7%하락했다.

'블랙프라이데이' 쇼핑 연휴를 맞아 증시가 강세를 보이면서 안전자산인 금의 투자 매력이 떨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