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네 슈퍼·식당서 사용 ‘소상공인 전용 카드’ 나온다
입력 2017.11.25 (10:22) 수정 2017.11.25 (10:35) 경제
동네 슈퍼나 소규모 식당 등 소상공인 업소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전용 카드가 등장할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 거래 활성화를 돕기 위해 공무원 복지 포인트와 일반 국민 복지수당 등을 소상공인 업소에서만 사용하게 하는 '소상공인 전용 카드'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공무원 복지 포인트 카드는 사용처가 특수 업종(유흥·사치향략 업소 등)만 불가능하고 대형마트, 대규모 프랜차이즈 음식점 등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소상공인 전용 카드는 사용처의 규모에도 제한을 둬 동네 슈퍼와 동네 빵집, 소규모 식당 같은 소상공인 업소에서만 사용하도록 하는 것이 특징이다.

전통시장 상품권인 온누리상품권이 전통시장 활성화에 일조하듯이 소상공인 전용 카드도 소상공인의 매출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중기부는 기대하고 있다.

공무원 복지 포인트는 근무 연수, 자녀 수 등에 따라 1인당 연간 70만∼100만 포인트가 지급되며, 전체적으로는 연간 1조3천억원 규모에 달한다.

정부는 지난 대선 공약에 따라 복지 포인트의 30%를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공무원 복지 포인트 일부를 소상공인 전용 카드로 사용하게 한다면 소상공인들은 그만큼의 매출 증대 효과를 누리는 것"이라며 "이를 일반 국민 대상 복지수당으로까지 확대한다면 더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동네 슈퍼·식당서 사용 ‘소상공인 전용 카드’ 나온다
    • 입력 2017-11-25 10:22:39
    • 수정2017-11-25 10:35:19
    경제
동네 슈퍼나 소규모 식당 등 소상공인 업소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전용 카드가 등장할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 거래 활성화를 돕기 위해 공무원 복지 포인트와 일반 국민 복지수당 등을 소상공인 업소에서만 사용하게 하는 '소상공인 전용 카드'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공무원 복지 포인트 카드는 사용처가 특수 업종(유흥·사치향략 업소 등)만 불가능하고 대형마트, 대규모 프랜차이즈 음식점 등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소상공인 전용 카드는 사용처의 규모에도 제한을 둬 동네 슈퍼와 동네 빵집, 소규모 식당 같은 소상공인 업소에서만 사용하도록 하는 것이 특징이다.

전통시장 상품권인 온누리상품권이 전통시장 활성화에 일조하듯이 소상공인 전용 카드도 소상공인의 매출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중기부는 기대하고 있다.

공무원 복지 포인트는 근무 연수, 자녀 수 등에 따라 1인당 연간 70만∼100만 포인트가 지급되며, 전체적으로는 연간 1조3천억원 규모에 달한다.

정부는 지난 대선 공약에 따라 복지 포인트의 30%를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공무원 복지 포인트 일부를 소상공인 전용 카드로 사용하게 한다면 소상공인들은 그만큼의 매출 증대 효과를 누리는 것"이라며 "이를 일반 국민 대상 복지수당으로까지 확대한다면 더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