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간 화물차 추돌사고 치사율 승용차 22배…“반사띠 부착해야”
입력 2017.11.25 (13:23) 수정 2017.11.25 (13:25) 경제
야간에 화물차를 들이받았을 때의 치사율은 승용차를 추돌했을 때보다 20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2014∼2016년 경찰에 접수된 교통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작성한 '화물자동차 야간 추돌사고 위험성과 대책'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화물차가 피해 차량인 교통사고는 전체 교통사고 건수의 11%, 사망자 수의 38%를 차지했다.

화물차가 피해 차량인 교통사고를 유형별로 보면 사망자 수 기준으로 후면추돌이 42.4%로 가장 많았고, 측면 직각(22.2%), 기타(19.0%), 정면충돌(16.3%) 등의 순이었다.

전체 야간 추돌사고를 피해 차량 차종별로 나눠보면 사고 건수 기준으로 승용차가 87.1%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화물차는 8.2%, 승합차는 4.6%에 그쳤다.

하지만 사망자를 기준으로 하면 화물차가 61.8%를 차지했다. 승용차는 30.5%, 승합차는 7.7%였다. 이에 따라 화물차의 야간 추돌사고 치사율은 7.12%로, 승용차 치사율(0.33%)의 21.6배나 됐다. 승합차 치사율(1.57%)에 견줘도 4.5배나 높았다.

화물차가 다른 차종에 비해 야간에 눈에 잘 띄지 않아 가해 차량이 충분히 속도를 줄이지 못한 상태에서 부딪혀 치명적인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연구소 측은 후방 차량이 먼 거리에서도 전방의 화물차를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화물차에 반사띠를 부착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운전자 30명을 대상으로 전방 차량 인지 거리를 실측한 결과 일반 차량은 후방 91m에서 인지됐지만 반사띠를 부착한 차량은 261m로 늘어났다.

박스형 화물차의 뒷면에 반사띠를 부착한 차량과 그렇지 않은 차량을 촬영해 150m 거리에서 식별 정도를 평가해보니 반사띠를 부착한 차량의 식별 정도가 일반 차량의 15.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채홍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은 "화물차에 반사띠를 부착하면 전방에 있는 화물차가 저속 주행하거나 주·정차할 때 후속 차량이 이를 명확하게 인식할 수 있어 추돌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야간 화물차 추돌사고 치사율 승용차 22배…“반사띠 부착해야”
    • 입력 2017-11-25 13:23:04
    • 수정2017-11-25 13:25:23
    경제
야간에 화물차를 들이받았을 때의 치사율은 승용차를 추돌했을 때보다 20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2014∼2016년 경찰에 접수된 교통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작성한 '화물자동차 야간 추돌사고 위험성과 대책'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화물차가 피해 차량인 교통사고는 전체 교통사고 건수의 11%, 사망자 수의 38%를 차지했다.

화물차가 피해 차량인 교통사고를 유형별로 보면 사망자 수 기준으로 후면추돌이 42.4%로 가장 많았고, 측면 직각(22.2%), 기타(19.0%), 정면충돌(16.3%) 등의 순이었다.

전체 야간 추돌사고를 피해 차량 차종별로 나눠보면 사고 건수 기준으로 승용차가 87.1%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화물차는 8.2%, 승합차는 4.6%에 그쳤다.

하지만 사망자를 기준으로 하면 화물차가 61.8%를 차지했다. 승용차는 30.5%, 승합차는 7.7%였다. 이에 따라 화물차의 야간 추돌사고 치사율은 7.12%로, 승용차 치사율(0.33%)의 21.6배나 됐다. 승합차 치사율(1.57%)에 견줘도 4.5배나 높았다.

화물차가 다른 차종에 비해 야간에 눈에 잘 띄지 않아 가해 차량이 충분히 속도를 줄이지 못한 상태에서 부딪혀 치명적인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연구소 측은 후방 차량이 먼 거리에서도 전방의 화물차를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화물차에 반사띠를 부착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운전자 30명을 대상으로 전방 차량 인지 거리를 실측한 결과 일반 차량은 후방 91m에서 인지됐지만 반사띠를 부착한 차량은 261m로 늘어났다.

박스형 화물차의 뒷면에 반사띠를 부착한 차량과 그렇지 않은 차량을 촬영해 150m 거리에서 식별 정도를 평가해보니 반사띠를 부착한 차량의 식별 정도가 일반 차량의 15.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채홍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은 "화물차에 반사띠를 부착하면 전방에 있는 화물차가 저속 주행하거나 주·정차할 때 후속 차량이 이를 명확하게 인식할 수 있어 추돌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