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숙박·음식점 장사 7년 전보다 어려워지고 빚은 2배 늘어
입력 2017.11.25 (13:23) 수정 2017.11.25 (13:35) 경제
최근 7년간 숙박·음식점업 생산은 줄었지만, 이들 업종 생산자들이 금융회사에서 빌린 돈은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3분기(7∼9월) 숙박 및 음식점업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95.0이었다.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2010년을 100으로 놓고 봤을 때 현재 해당 업종의 생산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로, 매출 등을 바탕으로 산출된다.

지난 3분기 숙박 및 음식점업 생산이 2010년 평균보다도 5% 줄었다는 의미다.

분기별로 보면 숙박 및 음식점업 생산지수는 2007∼2010년까지 100을 종종 넘었지만, 이후에는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 2011년부터 지난 3분기까지 100을 넘은 적은 2011년 2분기(101.6), 2014년 3분기(100.7) 딱 두 번뿐이었다.

하락세는 최근들어 더 두드러졌다. 2015년 1분기 99.0에서 2016년 1분기 98.3으로 떨어지더니 2016년 4분기 94.7로 급락했다. 이어 올해 1분기 94.5, 2분기 94.4까지 하락세를 이어갔다.

반면 숙박 및 음식점업 개인사업자나 기업이 은행, 상호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예금취급기관에서 빌린 돈은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숙박 및 음식점업 대출잔액은 49조3천653억원으로 50조원에 육박했다. 7년 전인 2010년 말(26조3천743억원)과 비교하면 87.2% 늘어난 것이다.

이처럼 숙박과 음식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은퇴한 베이비부머(1955∼1963년생)가 진입 장벽이 낮은 숙박·음식점업 시장에 뛰어들면서 과당 경쟁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시되고 있다.

숙박 및 음식점업의 대출 증가와 생산 감소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한 2010년은 베이비부머의 은퇴가 본격화한 시기다.

한은 관계자는 "도소매업, 숙박 및 음식점업은 일반적으로 자영업자들이 많다"며 "은퇴한 베이비부머들, 청년들이 진입하기 쉬운 이들 업종에 창업을 많이 하면서 대출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숙박·음식점 장사 7년 전보다 어려워지고 빚은 2배 늘어
    • 입력 2017-11-25 13:23:04
    • 수정2017-11-25 13:35:55
    경제
최근 7년간 숙박·음식점업 생산은 줄었지만, 이들 업종 생산자들이 금융회사에서 빌린 돈은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3분기(7∼9월) 숙박 및 음식점업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95.0이었다.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2010년을 100으로 놓고 봤을 때 현재 해당 업종의 생산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로, 매출 등을 바탕으로 산출된다.

지난 3분기 숙박 및 음식점업 생산이 2010년 평균보다도 5% 줄었다는 의미다.

분기별로 보면 숙박 및 음식점업 생산지수는 2007∼2010년까지 100을 종종 넘었지만, 이후에는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 2011년부터 지난 3분기까지 100을 넘은 적은 2011년 2분기(101.6), 2014년 3분기(100.7) 딱 두 번뿐이었다.

하락세는 최근들어 더 두드러졌다. 2015년 1분기 99.0에서 2016년 1분기 98.3으로 떨어지더니 2016년 4분기 94.7로 급락했다. 이어 올해 1분기 94.5, 2분기 94.4까지 하락세를 이어갔다.

반면 숙박 및 음식점업 개인사업자나 기업이 은행, 상호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예금취급기관에서 빌린 돈은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숙박 및 음식점업 대출잔액은 49조3천653억원으로 50조원에 육박했다. 7년 전인 2010년 말(26조3천743억원)과 비교하면 87.2% 늘어난 것이다.

이처럼 숙박과 음식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은퇴한 베이비부머(1955∼1963년생)가 진입 장벽이 낮은 숙박·음식점업 시장에 뛰어들면서 과당 경쟁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시되고 있다.

숙박 및 음식점업의 대출 증가와 생산 감소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한 2010년은 베이비부머의 은퇴가 본격화한 시기다.

한은 관계자는 "도소매업, 숙박 및 음식점업은 일반적으로 자영업자들이 많다"며 "은퇴한 베이비부머들, 청년들이 진입하기 쉬운 이들 업종에 창업을 많이 하면서 대출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