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홍준표, 특수활동비 물귀신 작전 중단하라”
입력 2017.11.25 (16:28) 수정 2017.11.25 (16:36) 정치
국민의당은 25일(오늘) 자유한국당이 국가정보원과 검찰의 특수활동비 관련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하는 데 대해 "홍준표 대표는 특수활동비 물귀신 작전을 중단하고, 책임질 일은 책임지라"고 촉구했다.

이행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홍 대표가 요구한 김대중, 노무현 정부의 특수활동비 특검과 국정조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집권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의 특수활동비 유용에 대한 물타기임이 틀림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김대중, 노무현 정부의 특수활동비 사용에 대한 구체적 근거 없는 무조건적인 특검 주장은 어불성설"이라며 "검찰과 법무부의 특수활동비 논란으로 자신들의 특수활동비 유용을 덮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와 함께 "이번 특수활동비 사용 논란을 통해 정부와 정치권의 특수활동비 편성과 집행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국민의 공분을 사는 일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구라도 지금까지의 특수활동비 유용을 관행으로 치부하지 말고, 잘못을 인정하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야 한다"면서 "더는 특수활동비의 목적과 용도와 관련 없는 뇌물 수수 논란으로 국민을 우롱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당 “홍준표, 특수활동비 물귀신 작전 중단하라”
    • 입력 2017-11-25 16:28:52
    • 수정2017-11-25 16:36:49
    정치
국민의당은 25일(오늘) 자유한국당이 국가정보원과 검찰의 특수활동비 관련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하는 데 대해 "홍준표 대표는 특수활동비 물귀신 작전을 중단하고, 책임질 일은 책임지라"고 촉구했다.

이행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홍 대표가 요구한 김대중, 노무현 정부의 특수활동비 특검과 국정조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집권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의 특수활동비 유용에 대한 물타기임이 틀림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김대중, 노무현 정부의 특수활동비 사용에 대한 구체적 근거 없는 무조건적인 특검 주장은 어불성설"이라며 "검찰과 법무부의 특수활동비 논란으로 자신들의 특수활동비 유용을 덮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와 함께 "이번 특수활동비 사용 논란을 통해 정부와 정치권의 특수활동비 편성과 집행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국민의 공분을 사는 일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구라도 지금까지의 특수활동비 유용을 관행으로 치부하지 말고, 잘못을 인정하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야 한다"면서 "더는 특수활동비의 목적과 용도와 관련 없는 뇌물 수수 논란으로 국민을 우롱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