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집트 테러 사망자 305명으로 늘어…“테러범 IS깃발 소지”
입력 2017.11.25 (20:49) 수정 2017.11.25 (20:57) 국제
이집트 시나이반도 이슬람사원에서 벌어진 최악의 테러로 목숨을 잃은 사람이 300명을 넘어섰다.

이집트 검찰은 24일(현지시간) 시나이반도 북부 알라우다 모스크에서 벌어진 테러의 사망자가 305명으로 늘었다고 25일 발표했다.

이 가운데 27명은 어린이다.

부상자는 126명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현재까지 수사 결과 공격 현장에서 무장대원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IS의 검은 깃발을 들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현장에 나타난 무장조직원의 수는 25∼30명이다.

공격이 벌어진 사원은 수니파뿐만 아니라 이슬람 신비주의 종파 수피 신자들도 많이 찾는 곳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차량 여러 대에 나눠 타고 모스크에 도착해 무방비 상태의 기도자들을 향해 폭탄을 터뜨리고, 총격을 가해 인명을 무차별 살상했다.

이들은 공격 후 도로를 가로막고 일사불란하게 도주, 대담하고 조직적인 행태를 보였다.

시나이반도는 IS 등 극단주의 무장조직의 공격이 잦은 지역이다.

특히 IS 시나이반도지부는 이집트 군경과 콥트교도를 목표물로 여러 차례 대형 테러를 감행했다.

[사진출처 : AP·EPA=연합뉴스]

  • 이집트 테러 사망자 305명으로 늘어…“테러범 IS깃발 소지”
    • 입력 2017-11-25 20:49:49
    • 수정2017-11-25 20:57:17
    국제
이집트 시나이반도 이슬람사원에서 벌어진 최악의 테러로 목숨을 잃은 사람이 300명을 넘어섰다.

이집트 검찰은 24일(현지시간) 시나이반도 북부 알라우다 모스크에서 벌어진 테러의 사망자가 305명으로 늘었다고 25일 발표했다.

이 가운데 27명은 어린이다.

부상자는 126명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현재까지 수사 결과 공격 현장에서 무장대원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IS의 검은 깃발을 들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현장에 나타난 무장조직원의 수는 25∼30명이다.

공격이 벌어진 사원은 수니파뿐만 아니라 이슬람 신비주의 종파 수피 신자들도 많이 찾는 곳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차량 여러 대에 나눠 타고 모스크에 도착해 무방비 상태의 기도자들을 향해 폭탄을 터뜨리고, 총격을 가해 인명을 무차별 살상했다.

이들은 공격 후 도로를 가로막고 일사불란하게 도주, 대담하고 조직적인 행태를 보였다.

시나이반도는 IS 등 극단주의 무장조직의 공격이 잦은 지역이다.

특히 IS 시나이반도지부는 이집트 군경과 콥트교도를 목표물로 여러 차례 대형 테러를 감행했다.

[사진출처 : AP·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