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능 이의신청 397건…‘생활과 윤리 18번’에 90건
입력 2017.11.25 (22:09) 사회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이 오늘(25일) 오후 2시 현재 397건이라고 밝혔다.

영역별로는 사회탐구 이의신청이 246건으로 가장 많았고 과학탐구 64건, 국어 45건, 수학 가형 13건, 영어 9건, 수학 나형 8건 등이었다.

사회탐구 이의신청은 '생활과 윤리' 18번 문제에 쏠렸다.

해당 문제는 해외원조에 대한 철학자들의 생각을 묻는 문제로 평가원은 '정의론'으로 유명한 미국 철학자 존 롤스의 입장으로 가장 적절한 것은 '자원이 부족한 국가만을 원조대상으로 간주해서는 안 된다'는 3번 선택지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의제기자들은 롤스는 '자원이 부족하더라도 질서 정연한 국가라면 원조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기 때문에 3번 선택지 역시 틀려, '정답이 없다'고 주장한다.

생활과 윤리 18번에 대한 이의신청은 현재 약 90건 접수돼 있다.

평가원은 27일 오후 6시까지 이의신청을 받아 심사한 뒤 내달 4일 오후 5시 최종 정답을 홈페이지에 발표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수능 이의신청 397건…‘생활과 윤리 18번’에 90건
    • 입력 2017-11-25 22:09:53
    사회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이 오늘(25일) 오후 2시 현재 397건이라고 밝혔다.

영역별로는 사회탐구 이의신청이 246건으로 가장 많았고 과학탐구 64건, 국어 45건, 수학 가형 13건, 영어 9건, 수학 나형 8건 등이었다.

사회탐구 이의신청은 '생활과 윤리' 18번 문제에 쏠렸다.

해당 문제는 해외원조에 대한 철학자들의 생각을 묻는 문제로 평가원은 '정의론'으로 유명한 미국 철학자 존 롤스의 입장으로 가장 적절한 것은 '자원이 부족한 국가만을 원조대상으로 간주해서는 안 된다'는 3번 선택지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의제기자들은 롤스는 '자원이 부족하더라도 질서 정연한 국가라면 원조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기 때문에 3번 선택지 역시 틀려, '정답이 없다'고 주장한다.

생활과 윤리 18번에 대한 이의신청은 현재 약 90건 접수돼 있다.

평가원은 27일 오후 6시까지 이의신청을 받아 심사한 뒤 내달 4일 오후 5시 최종 정답을 홈페이지에 발표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