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미 통일차관 “한반도 문제서 주도권 충분히 행사 가능”
입력 2017.11.29 (05:56) 수정 2017.11.29 (06:59) 국제
미국을 방문 중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28일(현지시간) "한반도 문제 당사자인 한국과 동맹 관계인 미국의 확고한 공조 하에서, 한국 정부 입장에서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처한다면 북한 핵 문제뿐 아니라 전반적인 한반도 문제에서 주도권을 충분히 행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천 차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아산정책연구원과 미국외교협회가 주최한 한반도국제포럼 기조연설에서 "북한이 (한반도 문제를) 주도한다고 일견 대외적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시간이 꼭 북한 편이라고만 보지는 않는다"며 이렇게 밝혔다.

천해성 차관은 대북 압박과 제재를 최대화할 필요성에 동의하면서 "그러나 동시에 그러한 국제적 제재에 저해되지 않는 범위에서 남북 간 대화 채널을 만들고 비정치적 분야에서 교류·협력이 가능한 분야가 있다면, 그런 교류·협력을 시도하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계속 일관되게 가져가는 것이 이후 북한의 태도 변화를 유인하고 견인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평화를 정착하기 위한 노력이나 남북 관계를 위한 노력도 핵 문제 해결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진전시킨다면 거꾸로 이런 것들이 핵 문제 해결에도 도움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천 차관은 최근 북한 병사가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사건을 거론하며 "다행히 교전으로 확산되지는 않았지만, 남북 간에 언제든 우발적 충돌이 확전으로 이어질 위험성이 있으므로, 역설적으로 그런 사건을 통해 회담이나 남북 간 소통 채널이 필요하다는 점이 다시 한 번 입증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천 차관은 향후 북핵 해법과 관련해 "기본적으로 한미 동맹을 토대로 중국이 대북 제재와 압박에서 더욱 적극적 역할을 하도록 추진하지만, 한국·미국·중국 간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통해 북한의 태도 변화를 유도하는 적극적인 노력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방미 통일차관 “한반도 문제서 주도권 충분히 행사 가능”
    • 입력 2017-11-29 05:56:58
    • 수정2017-11-29 06:59:19
    국제
미국을 방문 중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28일(현지시간) "한반도 문제 당사자인 한국과 동맹 관계인 미국의 확고한 공조 하에서, 한국 정부 입장에서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처한다면 북한 핵 문제뿐 아니라 전반적인 한반도 문제에서 주도권을 충분히 행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천 차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아산정책연구원과 미국외교협회가 주최한 한반도국제포럼 기조연설에서 "북한이 (한반도 문제를) 주도한다고 일견 대외적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시간이 꼭 북한 편이라고만 보지는 않는다"며 이렇게 밝혔다.

천해성 차관은 대북 압박과 제재를 최대화할 필요성에 동의하면서 "그러나 동시에 그러한 국제적 제재에 저해되지 않는 범위에서 남북 간 대화 채널을 만들고 비정치적 분야에서 교류·협력이 가능한 분야가 있다면, 그런 교류·협력을 시도하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계속 일관되게 가져가는 것이 이후 북한의 태도 변화를 유인하고 견인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평화를 정착하기 위한 노력이나 남북 관계를 위한 노력도 핵 문제 해결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진전시킨다면 거꾸로 이런 것들이 핵 문제 해결에도 도움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천 차관은 최근 북한 병사가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사건을 거론하며 "다행히 교전으로 확산되지는 않았지만, 남북 간에 언제든 우발적 충돌이 확전으로 이어질 위험성이 있으므로, 역설적으로 그런 사건을 통해 회담이나 남북 간 소통 채널이 필요하다는 점이 다시 한 번 입증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천 차관은 향후 북핵 해법과 관련해 "기본적으로 한미 동맹을 토대로 중국이 대북 제재와 압박에서 더욱 적극적 역할을 하도록 추진하지만, 한국·미국·중국 간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통해 북한의 태도 변화를 유도하는 적극적인 노력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