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北,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美전문가 “北미사일 1만3천km 비행 가능…워싱턴도 사거리”
입력 2017.11.29 (08:17) 수정 2017.11.29 (11:01) 국제
美전문가 “北미사일 1만3천km 비행 가능…워싱턴도 사거리”

美전문가 “北미사일 1만3천km 비행 가능…워싱턴도 사거리”

북한이 오늘 발사한 미사일은 미 수도 워싱턴DC까지 도달할 수 있는 ICBM, 대륙간탄도미사일인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한 전문가가 주장했다.

미국 비영리 과학자단체인 '참여과학자모임'(UCS)의 물리학자 데이비드 라이트는 UCS 사이트에 올린 글에서 미사일의 도달 고도가 4천500㎞를 넘고 비행 거리는 천km에 가까운 것으로 평가된 점을 들어 이렇게 주장했다.

라이트는 만약 이 미사일이 도달 거리를 최대화하는 정상 고도로 비행했다면 사거리가 만3천km를 넘겼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미사일은 고각으로 각각 37분과 47분을 날았던 이전의 장거리 미사일 시험보다 두드러지게 사거리가 길다"면서 "이런 미사일은 워싱턴DC에 충분히 도달하고도 남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양에서 워싱턴DC까지 거리는 약 만천여km다.

다만 이 미사일의 탄두 중량은 알려지지 않은 만큼, 핵탄두 무게에 훨씬 못 미치는 가짜 탄두가 장착됐을 가능성은 여전히 크다.

라이트의 이러한 주장을 인터넷판 머리기사로 올린 워싱턴포스트(WP)는 "과학자들은 그 미사일의 적재량을 모른다"면서 "거리의 증가를 고려하면 매우 가벼운 가짜 탄두를 쓴 것처럼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라이트는 "그게 사실이라면 그 미사일은 먼 거리까지 핵탄두를 운반할 수 없음을 뜻한다"고 말했다.
  • 美전문가 “北미사일 1만3천km 비행 가능…워싱턴도 사거리”
    • 입력 2017-11-29 08:17:42
    • 수정2017-11-29 11:01:08
    국제
북한이 오늘 발사한 미사일은 미 수도 워싱턴DC까지 도달할 수 있는 ICBM, 대륙간탄도미사일인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한 전문가가 주장했다.

미국 비영리 과학자단체인 '참여과학자모임'(UCS)의 물리학자 데이비드 라이트는 UCS 사이트에 올린 글에서 미사일의 도달 고도가 4천500㎞를 넘고 비행 거리는 천km에 가까운 것으로 평가된 점을 들어 이렇게 주장했다.

라이트는 만약 이 미사일이 도달 거리를 최대화하는 정상 고도로 비행했다면 사거리가 만3천km를 넘겼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미사일은 고각으로 각각 37분과 47분을 날았던 이전의 장거리 미사일 시험보다 두드러지게 사거리가 길다"면서 "이런 미사일은 워싱턴DC에 충분히 도달하고도 남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양에서 워싱턴DC까지 거리는 약 만천여km다.

다만 이 미사일의 탄두 중량은 알려지지 않은 만큼, 핵탄두 무게에 훨씬 못 미치는 가짜 탄두가 장착됐을 가능성은 여전히 크다.

라이트의 이러한 주장을 인터넷판 머리기사로 올린 워싱턴포스트(WP)는 "과학자들은 그 미사일의 적재량을 모른다"면서 "거리의 증가를 고려하면 매우 가벼운 가짜 탄두를 쓴 것처럼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라이트는 "그게 사실이라면 그 미사일은 먼 거리까지 핵탄두를 운반할 수 없음을 뜻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