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제조업혁신 ‘메이커 운동’ 활성화…민관협의체 설치 추진”
입력 2017.11.29 (12:45) 수정 2017.11.29 (12:56)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혁신적인 제품·서비스를 만드는 '메이커(Maker) 운동'을 활성화하는 데 힘을 쏟기로 했다.

민주당 신성장특별위원회는 29일(오늘) 국회에서 중소벤처기업부, ㈔혁신경제 추진위원회, 김병관(민주당) 의원과 공동으로 토론회를 열고 민관 정책협의체 설치 추진 등 메이커 운동 활성화 방안을 소개했다.

이회수 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이 토론회 발제자로 나섰다.

이 부의장은 발제문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하는 기술혁신, 사회혁신을 통해 혁신경제 기반을 구축하고 50만 청년 메이커를 육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메이커 운동은 3차원(3D) 프린터 등을 활용해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만드는 것을 말한다.

미국, 독일 등 주요 국가에서는 다양한 혁신적 아이디어가 실제 창작물로 만들어져 사업화까지 성공하는 등 메이커 운동이 활성화했지만, 한국은 초창기 발전 단계라는 평가가 많다.

이 부의장은 "범국가 차원의 메이커 운동의 활성화를 위해 부처별 혼재된 정책추진체계를 중소벤처부로 통합 운영하고 '메이커 민관 정책협의체'를 설치 운영할 것"이라며 "지역, 전국 차원의 민간 네트워크를 조직하고 공공형 메이커 센터를 정부 주도가 아닌 민관협력방식으로 재편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메이커 운동을 범국가적 의제로 발전시키고 지자체와 경제, 사회, 국가, 시민사회 각 영역으로 확산시키기 위해 법·제도적 프레임을 개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도 메이커 운동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확인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이옥형 창업생태계조성과장은 발제자로 나서 "메이커 활동공간 조성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 초기 시설투자, 운영비용 등에 정부재정을 투입한다"고 말했다.

이 과장은 "2018년에 일반 랩 70개소, 전문 랩 5개소, 이동형 공간 2대를 설치 운영하는 데 이어 2022년까지 일반 랩 350개소, 전문 랩 17개소, 이동형 공간 11대로 확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자체·민간기업 협업 추진, 민간기업 시장 참여 유도를 위한 인센티브 확충, 교원·전문운영 인력·전문강사 양성, 온라인 네트워크 플랫폼 구축 등 메이커 운동 활성화를 위한 대책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 “제조업혁신 ‘메이커 운동’ 활성화…민관협의체 설치 추진”
    • 입력 2017-11-29 12:45:27
    • 수정2017-11-29 12:56:26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혁신적인 제품·서비스를 만드는 '메이커(Maker) 운동'을 활성화하는 데 힘을 쏟기로 했다.

민주당 신성장특별위원회는 29일(오늘) 국회에서 중소벤처기업부, ㈔혁신경제 추진위원회, 김병관(민주당) 의원과 공동으로 토론회를 열고 민관 정책협의체 설치 추진 등 메이커 운동 활성화 방안을 소개했다.

이회수 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이 토론회 발제자로 나섰다.

이 부의장은 발제문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하는 기술혁신, 사회혁신을 통해 혁신경제 기반을 구축하고 50만 청년 메이커를 육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메이커 운동은 3차원(3D) 프린터 등을 활용해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만드는 것을 말한다.

미국, 독일 등 주요 국가에서는 다양한 혁신적 아이디어가 실제 창작물로 만들어져 사업화까지 성공하는 등 메이커 운동이 활성화했지만, 한국은 초창기 발전 단계라는 평가가 많다.

이 부의장은 "범국가 차원의 메이커 운동의 활성화를 위해 부처별 혼재된 정책추진체계를 중소벤처부로 통합 운영하고 '메이커 민관 정책협의체'를 설치 운영할 것"이라며 "지역, 전국 차원의 민간 네트워크를 조직하고 공공형 메이커 센터를 정부 주도가 아닌 민관협력방식으로 재편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메이커 운동을 범국가적 의제로 발전시키고 지자체와 경제, 사회, 국가, 시민사회 각 영역으로 확산시키기 위해 법·제도적 프레임을 개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도 메이커 운동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확인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이옥형 창업생태계조성과장은 발제자로 나서 "메이커 활동공간 조성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 초기 시설투자, 운영비용 등에 정부재정을 투입한다"고 말했다.

이 과장은 "2018년에 일반 랩 70개소, 전문 랩 5개소, 이동형 공간 2대를 설치 운영하는 데 이어 2022년까지 일반 랩 350개소, 전문 랩 17개소, 이동형 공간 11대로 확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자체·민간기업 협업 추진, 민간기업 시장 참여 유도를 위한 인센티브 확충, 교원·전문운영 인력·전문강사 양성, 온라인 네트워크 플랫폼 구축 등 메이커 운동 활성화를 위한 대책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