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녀의 법정, 최고시청률 ‘16.1%’ 구형
입력 2017.11.29 (13:12) 수정 2017.11.29 (13:12) TV특종

‘마녀의 법정’ 정려원과 윤현민이 전광렬에게 사형을 구형하는 통쾌한 복수로 정의를 실현했다. 전광렬은 사형을 선고받은 현실을 부정하며 절규했고, 이후 교도소에서 자신의 심복들에게 외면당하며 외로운 삶을 사는 처절한 최후를 맞이했다.

무엇보다 정려원은 엄마와 헤어진 지 20년 만에 그토록 그리던 이일화와 눈물의 상봉을 해 뭉클한 감동을 안겼고, 윤현민과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달달한 연애를 시작해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이처럼 ‘마녀의 법정’은 마지막 회에서 시청자들에게 해피엔딩 종합선물세트를 선물하며 웰메이드 드라마임을 입증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월화 드라마 ‘마녀의 법정’16회)에서는 마이듬(정려원 분)과 여진욱(윤현민 분)이 조갑수(전광렬 분)에게 사형을 구형하며 복수에 성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마녀의 법정’ 16회는 전국 기준 14.3%, 수도권 기준 14.1%의 시청률을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해 완벽한 해피엔딩을 맞았다.

16회 최고의 1분은 이듬이 경력 검사 채용 시험에 합격 후 여아부 검사로 윤현민의 옆자리에 복귀하는 장면(22:56)이다. 이 장면은 닐슨 전국 16.1%, 수도권 16%를 기록하며 마지막 회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드라마의 마지막은 판결 1년 뒤의 모습을 담고 있다. 이듬은 검사로 복직해 진욱과 다시 일하게 됐다. ‘마녀 콤비’가 다시 뭉치게 된 것. 이듬은 진욱에게 시계를 선물했고, 복직 축하 자리에서 진욱은 술을 잔뜩 마시고 이듬에게 뽀뽀를 했다. 이후 서로 마음을 확인한 이듬과 진욱이 달달한 연애를 시작하는 것과 함께 ‘마녀 콤비’로 새롭게 다시 시작하는 모습은 흐뭇한 미소를 유발했다.



마지막 회 방송 후 시청자들은 “마지막 회까지 군더더기 없이 완벽한 드라마네요! ‘마녀의 법정’ 덕분에 속 시원했습니다!”, “조갑수 사형받는데 통쾌했어요! 마검, 여검 수고했어요~!”, “해피 엔딩이어서 너무 좋아요! 마검 여검 꽁냥이는 모습도 해피하네요~”, “마이듬 캐릭터도, 드라마도 역대급 드라마였습니다! 연기도 너무 좋았어요”, “자! 이제 마검 여검 연애 스토리로 시즌2 갑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마녀의 법정, 최고시청률 ‘16.1%’ 구형
    • 입력 2017-11-29 13:12:41
    • 수정2017-11-29 13:12:55
    TV특종

‘마녀의 법정’ 정려원과 윤현민이 전광렬에게 사형을 구형하는 통쾌한 복수로 정의를 실현했다. 전광렬은 사형을 선고받은 현실을 부정하며 절규했고, 이후 교도소에서 자신의 심복들에게 외면당하며 외로운 삶을 사는 처절한 최후를 맞이했다.

무엇보다 정려원은 엄마와 헤어진 지 20년 만에 그토록 그리던 이일화와 눈물의 상봉을 해 뭉클한 감동을 안겼고, 윤현민과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달달한 연애를 시작해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이처럼 ‘마녀의 법정’은 마지막 회에서 시청자들에게 해피엔딩 종합선물세트를 선물하며 웰메이드 드라마임을 입증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월화 드라마 ‘마녀의 법정’16회)에서는 마이듬(정려원 분)과 여진욱(윤현민 분)이 조갑수(전광렬 분)에게 사형을 구형하며 복수에 성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마녀의 법정’ 16회는 전국 기준 14.3%, 수도권 기준 14.1%의 시청률을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해 완벽한 해피엔딩을 맞았다.

16회 최고의 1분은 이듬이 경력 검사 채용 시험에 합격 후 여아부 검사로 윤현민의 옆자리에 복귀하는 장면(22:56)이다. 이 장면은 닐슨 전국 16.1%, 수도권 16%를 기록하며 마지막 회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드라마의 마지막은 판결 1년 뒤의 모습을 담고 있다. 이듬은 검사로 복직해 진욱과 다시 일하게 됐다. ‘마녀 콤비’가 다시 뭉치게 된 것. 이듬은 진욱에게 시계를 선물했고, 복직 축하 자리에서 진욱은 술을 잔뜩 마시고 이듬에게 뽀뽀를 했다. 이후 서로 마음을 확인한 이듬과 진욱이 달달한 연애를 시작하는 것과 함께 ‘마녀 콤비’로 새롭게 다시 시작하는 모습은 흐뭇한 미소를 유발했다.



마지막 회 방송 후 시청자들은 “마지막 회까지 군더더기 없이 완벽한 드라마네요! ‘마녀의 법정’ 덕분에 속 시원했습니다!”, “조갑수 사형받는데 통쾌했어요! 마검, 여검 수고했어요~!”, “해피 엔딩이어서 너무 좋아요! 마검 여검 꽁냥이는 모습도 해피하네요~”, “마이듬 캐릭터도, 드라마도 역대급 드라마였습니다! 연기도 너무 좋았어요”, “자! 이제 마검 여검 연애 스토리로 시즌2 갑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