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남 여수서 밭 일하던 70대 할머니 산불에 숨져
입력 2017.11.29 (13:56) 수정 2017.11.29 (14:08) 사회
29일 낮 11시 30분쯤 전남 여수시 돌산읍 야산에서 불이 나 밭에서 일하던 78살 최 모 할머니가 숨졌다.

불이 나자 소방대원과 공무원 등 70여 명이 진화작업을 벌여 1시간 30여분 만에 불길을 잡았다.

숨진 최 할머니는 이날 밭에 나와 일을 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전남 여수서 밭 일하던 70대 할머니 산불에 숨져
    • 입력 2017-11-29 13:56:45
    • 수정2017-11-29 14:08:56
    사회
29일 낮 11시 30분쯤 전남 여수시 돌산읍 야산에서 불이 나 밭에서 일하던 78살 최 모 할머니가 숨졌다.

불이 나자 소방대원과 공무원 등 70여 명이 진화작업을 벌여 1시간 30여분 만에 불길을 잡았다.

숨진 최 할머니는 이날 밭에 나와 일을 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