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北,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靑 “文대통령, 어제 오전 北도발 사전 징후 국민께 알리라고 지시”
입력 2017.11.29 (14:17) 수정 2017.11.29 (14:19)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 전날인 28일(어제) 오전 우리 정부 당국이 사전 징후를 포착하고 있다는 사실을 국민들에게 알릴 것을 지시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29일(오늘)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어제 오전 현안을 점검하는 차담회 시간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가 임박했음을 국민께 알릴 것을 지시했다"며 "우리 정부가 사전에 모든 것을 다 알고 있는 만큼 국민들께서 상황을 미리 파악하면서 마음의 준비를 할 수 있도록 알려드리라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또 그제 저녁 6시33분 북한의 미사일 발사시 합동 정밀타격 훈련을 하는 권한을 합참의장에게 위임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 움직임에 대해 어젯밤 10시30분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대면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함께 오늘 새벽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 후 2분 만인 오전 3시19분 정 실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것을 비롯해 오전 6시 국가안보회의(NSC) 전체회의 소집 전까지 모두 5차례 관련 보고를 받았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과거보다 빨리 이날 오전 전화통화가 이뤄진 데 대해 "북한이 75일만에 도발한 것은 새로운 국면으로 가는 상황의 변화일 수 있는 만큼 양국 정상이 빨리 통화하면서 이에 긴밀하게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미국이 선제타격을 염두에 두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고 언급한 배경에 대해서는 "오늘 (두 정상이) 그런 부분까지 가지 않았다"며 "양국이 상황을 분석하고 추가로 조치를 마련하기 위해 빠른 시일내에 추가 협의를 한다는데 합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추가 협의 형식에 대해서는 "각국의 분석을 바탕으로 두 정상이 다시 통화하거나 NSC 당국자간 통화하는 방식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일본 총리와의 통화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리가 처리하겠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원래 그런 발언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특별히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며 "미일 양국이 현 상황을 면밀히 분석해봐야 한다는 데 공감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靑 “文대통령, 어제 오전 北도발 사전 징후 국민께 알리라고 지시”
    • 입력 2017-11-29 14:17:01
    • 수정2017-11-29 14:19:3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 전날인 28일(어제) 오전 우리 정부 당국이 사전 징후를 포착하고 있다는 사실을 국민들에게 알릴 것을 지시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29일(오늘)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어제 오전 현안을 점검하는 차담회 시간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가 임박했음을 국민께 알릴 것을 지시했다"며 "우리 정부가 사전에 모든 것을 다 알고 있는 만큼 국민들께서 상황을 미리 파악하면서 마음의 준비를 할 수 있도록 알려드리라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또 그제 저녁 6시33분 북한의 미사일 발사시 합동 정밀타격 훈련을 하는 권한을 합참의장에게 위임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 움직임에 대해 어젯밤 10시30분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대면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함께 오늘 새벽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 후 2분 만인 오전 3시19분 정 실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것을 비롯해 오전 6시 국가안보회의(NSC) 전체회의 소집 전까지 모두 5차례 관련 보고를 받았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과거보다 빨리 이날 오전 전화통화가 이뤄진 데 대해 "북한이 75일만에 도발한 것은 새로운 국면으로 가는 상황의 변화일 수 있는 만큼 양국 정상이 빨리 통화하면서 이에 긴밀하게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미국이 선제타격을 염두에 두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고 언급한 배경에 대해서는 "오늘 (두 정상이) 그런 부분까지 가지 않았다"며 "양국이 상황을 분석하고 추가로 조치를 마련하기 위해 빠른 시일내에 추가 협의를 한다는데 합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추가 협의 형식에 대해서는 "각국의 분석을 바탕으로 두 정상이 다시 통화하거나 NSC 당국자간 통화하는 방식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일본 총리와의 통화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리가 처리하겠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원래 그런 발언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특별히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며 "미일 양국이 현 상황을 면밀히 분석해봐야 한다는 데 공감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