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근 3년간 예식장·산부인과↓ 반려견 애완용품점↑
입력 2017.11.29 (14:52) 수정 2017.11.29 (14:56) 경제
결혼 인구 감소와 저출산 등 영향으로 예식장, 산부인과 등 관련 업체가 뚜렷한 감소세를 보인 반면, 반려견을 위한 애완용품 업종과 편의점, 패스트푸드점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은 29일(오늘) 100대 생활업종의 사업자 수를 중심으로 최근 3년간 업종별 증감 내역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100대 생활업종은 주로 소매와 음식·숙박, 서비스 업종 등 일상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된 품목이나 용역을 취급하는 업종을 중심으로 선정됐다. 지난해 9월 말 100대 생활업종 사업자 수는 221만5천 개(명)로 2014년 9월과 비교하면 11.4% 늘었다.

100대 생활업종 중 스포츠시설운영업, 펜션·게스트하우스, 애완용품점 등 73개 업종이 늘었고 구내식당, 실외골프연습장, 담뱃가게 등 27개 업종은 줄었다.

생활업종의 증감에는 최근 심화하는 저출산, 1인 가구 증가 등 영향이 뚜렷하게 반영됐다. 예식장과 결혼상담소는 2014년과 비교해 각각 11.3%, 9.4% 감소하면서 최근 3년간 감소세가 눈에 띄게 나타나고 있다. 산부인과는 2014년보다 3.7% 줄어 13개 진료 과목별 병·의원 중 유일하게 감소했다.

반면 1인 가구 소비와 관련된 업종은 호조세를 보였다. 애완용품점은 2014년과 비교해 무려 80.2%나 늘었고 동물병원도 13.8% 증가했다. 편의점과 패스트푸드점도 각각 36.5%, 24.1% 늘면서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갔다. 일식전문점(22.3%)이 증가한 것 역시 1인 식단 위주로 간편한 음식을 추구하는 경향이 반영된 것이라고 국세청은 설명했다.

건강·미용·스포츠 활동 관련 업종도 증가세를 나타냈다. 탁구장 등 스포츠시설 운영업은 무려 140.3%나 급증했고 헬스클럽은 41.3% 늘었다. 피부관리업(58.8%), 의료용품점(20.0%) 등도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병·의원은 최근 3년간 신경정신과가 17.2%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고 피부·비뇨기과(11.4%)도 큰 폭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반면 내과·소아과(4.2%), 성형외과(6.2%) 증가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2차가 사라지는 회식문화 등의 영향으로 호프 전문점(-10.2%), 간이주점(-15.7%) 등이 된서리를 맞은 반면 커피전문점이 72.8%나 증가하며 눈길을 끌었다.

교육 분야 업종은 교습학원(8.6%)보다 과외수업에 특화한 교습소·공부방(22.9%)의 증가 폭이 더 컸다.

예술학원(8.4%)보다 기술·직업훈련 학원의 증가율(20.3%)이 더 높게 나타났다.

모든 전문직 업종이 늘어나는 가운데 공인노무사가 61.5%로 가장 증가 폭이 컸고 법무사(6.2%)가 가장 낮았다.

그 외 장난감 가게(45.3%), 당구장(24.8%) 등 업종도 최근 3년간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고 국세청은 분석했다.

여행객들의 도시 민박형 숙박업소 이용이 늘면서 펜션·게스트하우스 등은 89.1% 늘었지만 여관·모텔은 4.8% 줄었다.

실내 스크린골프점은 48.7% 늘어난 반면 실외 골프연습장은 24.1% 줄면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이 늘면서 주유소는 6.0% 줄고 LPG 충전소는 5.2% 늘어나 대비를 이뤘다.

온라인 쇼핑이 주류를 이루면서 가전제품 판매점은 2.7% 줄었지만 가전제품 수리점은 39.0% 늘어나면서 증가세를 이어갔다.

미용실(14.3%)과 이발소(-6.5%), 자전거판매점(12.1%)과 이륜차 판매점(-2.6%) 등도 서로 희비가 갈렸다.

국세청은 "앞으로 납세자의 개별 과세정보가 드러나지 않는 범위에서 사업자 등록 정보의 추가 공개 가능성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등 통계의 공개 범위도 점차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TV 캡처, 게티이미지]
  • 최근 3년간 예식장·산부인과↓ 반려견 애완용품점↑
    • 입력 2017-11-29 14:52:15
    • 수정2017-11-29 14:56:26
    경제
결혼 인구 감소와 저출산 등 영향으로 예식장, 산부인과 등 관련 업체가 뚜렷한 감소세를 보인 반면, 반려견을 위한 애완용품 업종과 편의점, 패스트푸드점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은 29일(오늘) 100대 생활업종의 사업자 수를 중심으로 최근 3년간 업종별 증감 내역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100대 생활업종은 주로 소매와 음식·숙박, 서비스 업종 등 일상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된 품목이나 용역을 취급하는 업종을 중심으로 선정됐다. 지난해 9월 말 100대 생활업종 사업자 수는 221만5천 개(명)로 2014년 9월과 비교하면 11.4% 늘었다.

100대 생활업종 중 스포츠시설운영업, 펜션·게스트하우스, 애완용품점 등 73개 업종이 늘었고 구내식당, 실외골프연습장, 담뱃가게 등 27개 업종은 줄었다.

생활업종의 증감에는 최근 심화하는 저출산, 1인 가구 증가 등 영향이 뚜렷하게 반영됐다. 예식장과 결혼상담소는 2014년과 비교해 각각 11.3%, 9.4% 감소하면서 최근 3년간 감소세가 눈에 띄게 나타나고 있다. 산부인과는 2014년보다 3.7% 줄어 13개 진료 과목별 병·의원 중 유일하게 감소했다.

반면 1인 가구 소비와 관련된 업종은 호조세를 보였다. 애완용품점은 2014년과 비교해 무려 80.2%나 늘었고 동물병원도 13.8% 증가했다. 편의점과 패스트푸드점도 각각 36.5%, 24.1% 늘면서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갔다. 일식전문점(22.3%)이 증가한 것 역시 1인 식단 위주로 간편한 음식을 추구하는 경향이 반영된 것이라고 국세청은 설명했다.

건강·미용·스포츠 활동 관련 업종도 증가세를 나타냈다. 탁구장 등 스포츠시설 운영업은 무려 140.3%나 급증했고 헬스클럽은 41.3% 늘었다. 피부관리업(58.8%), 의료용품점(20.0%) 등도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병·의원은 최근 3년간 신경정신과가 17.2%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고 피부·비뇨기과(11.4%)도 큰 폭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반면 내과·소아과(4.2%), 성형외과(6.2%) 증가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2차가 사라지는 회식문화 등의 영향으로 호프 전문점(-10.2%), 간이주점(-15.7%) 등이 된서리를 맞은 반면 커피전문점이 72.8%나 증가하며 눈길을 끌었다.

교육 분야 업종은 교습학원(8.6%)보다 과외수업에 특화한 교습소·공부방(22.9%)의 증가 폭이 더 컸다.

예술학원(8.4%)보다 기술·직업훈련 학원의 증가율(20.3%)이 더 높게 나타났다.

모든 전문직 업종이 늘어나는 가운데 공인노무사가 61.5%로 가장 증가 폭이 컸고 법무사(6.2%)가 가장 낮았다.

그 외 장난감 가게(45.3%), 당구장(24.8%) 등 업종도 최근 3년간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고 국세청은 분석했다.

여행객들의 도시 민박형 숙박업소 이용이 늘면서 펜션·게스트하우스 등은 89.1% 늘었지만 여관·모텔은 4.8% 줄었다.

실내 스크린골프점은 48.7% 늘어난 반면 실외 골프연습장은 24.1% 줄면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이 늘면서 주유소는 6.0% 줄고 LPG 충전소는 5.2% 늘어나 대비를 이뤘다.

온라인 쇼핑이 주류를 이루면서 가전제품 판매점은 2.7% 줄었지만 가전제품 수리점은 39.0% 늘어나면서 증가세를 이어갔다.

미용실(14.3%)과 이발소(-6.5%), 자전거판매점(12.1%)과 이륜차 판매점(-2.6%) 등도 서로 희비가 갈렸다.

국세청은 "앞으로 납세자의 개별 과세정보가 드러나지 않는 범위에서 사업자 등록 정보의 추가 공개 가능성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등 통계의 공개 범위도 점차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TV 캡처,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