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연, 홍준표·유승민 대표 예방…예산안 처리 당부
입력 2017.11.29 (17:42) 수정 2017.11.29 (17:44) 정치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내년도 예산안 처리 시한(12월 2일)을 사흘 앞둔 29일(오늘)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를 만나 예산안 처리를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양당 대표에게 영유아 보육료, 기초생활보장 급여, 에너지 바우처 등 주요 민생사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법정 기일 안에 예산 통과가 필수적이라는 점을 설명했다.

이어 여야 간 견해가 대립하는 주요 쟁점에 대한 야당의 의견을 청취하고 합의안 마련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양당 대표는 협조할 것은 협조하되 공무원 증원이나 최저임금 문제 등 일부 쟁점 예산안과 관련해서는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와의 만남은 비공개로 진행됐지만, 김 부총리는 홍 대표와의 면담을 끝내고 기자들과 만나 "대표께서 '(도울 건) 도와줘야지'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김 부총리와의 공개 면담에서 "공무원 증원 문제는 추경(추가경정예산) 때도 불과 80억원으로 진통을 겪었다"며 "공공부문 일자리와 공무원 증원 문제는 야당 입장에서는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합의가 안 되는 부분은 서로 접점을 찾길 바란다. 여야정의 합의하는 모습이 최선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 20일에도 국회를 방문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등을 만나 법정 기한 내 예산안 처리를 당부했다.

정부는 올해보다 7.1% 늘어난 429조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한 상태다.

이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구상과 맞닿은 일자리 안정자금, 아동수당, 보장성 강화 정책(문재인 케어), 공무원 증원 등을 놓고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동연, 홍준표·유승민 대표 예방…예산안 처리 당부
    • 입력 2017-11-29 17:42:17
    • 수정2017-11-29 17:44:40
    정치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내년도 예산안 처리 시한(12월 2일)을 사흘 앞둔 29일(오늘)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를 만나 예산안 처리를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양당 대표에게 영유아 보육료, 기초생활보장 급여, 에너지 바우처 등 주요 민생사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법정 기일 안에 예산 통과가 필수적이라는 점을 설명했다.

이어 여야 간 견해가 대립하는 주요 쟁점에 대한 야당의 의견을 청취하고 합의안 마련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양당 대표는 협조할 것은 협조하되 공무원 증원이나 최저임금 문제 등 일부 쟁점 예산안과 관련해서는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와의 만남은 비공개로 진행됐지만, 김 부총리는 홍 대표와의 면담을 끝내고 기자들과 만나 "대표께서 '(도울 건) 도와줘야지'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김 부총리와의 공개 면담에서 "공무원 증원 문제는 추경(추가경정예산) 때도 불과 80억원으로 진통을 겪었다"며 "공공부문 일자리와 공무원 증원 문제는 야당 입장에서는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합의가 안 되는 부분은 서로 접점을 찾길 바란다. 여야정의 합의하는 모습이 최선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 20일에도 국회를 방문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등을 만나 법정 기한 내 예산안 처리를 당부했다.

정부는 올해보다 7.1% 늘어난 429조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한 상태다.

이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구상과 맞닿은 일자리 안정자금, 아동수당, 보장성 강화 정책(문재인 케어), 공무원 증원 등을 놓고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