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주교 찾아간 조국 수석…靑 ‘교황 말씀 인용’ 실수 인정
입력 2017.11.29 (18:50) 수정 2017.11.29 (19:00) 정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29일(오늘) 천주교 주교회의를 찾아 청와대가 최근 낙태죄 폐지와 관련해 밝힌 입장에 대한 천주교 측 의견을 들었다.

조 수석과 박 대변인은 이날 천주교 주교회의 생명윤리위원회 이용훈 위원장과 위원회 총무인 이동익 신부,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사무국장인 지영현 신부를 면담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생명존중이라는 천주교회의 입장을 겸허하게 청취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청와대의 청원 답변 내용 중 교황님의 말씀은 '아이리쉬 타임즈' 기사를 압축하는 과정에 실수가 있었음을 말씀드렸다"며 "오늘 면담은 상호 유익한 대화였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문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가 밝힌 낙태죄 폐지와 관련한 입장을 밝힌 것에 천주교가 반발하자 '천주교 측에 오해가 없도록 잘 설명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조 수석과 함께 청와대 내 천주교 신자 모임 회장인 박 대변인이 동행한 것이다.

조 수석은 지난 26일 청와대 SNS 계정 등에 올린 영상을 통해 낙태죄 폐지와 관련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한 단계라는 입장 등을 발표했다.

조 수석은 당시 "프란치스코 교황이 임신중절에 대해 '우리는 새로운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씀하신 바 있다"고 말했는데 천주교는 조 수석이 교황의 발언을 왜곡해 인용했다고 강하게 항의하고 나섰다.

천주교 측은 교황의 발언이 2013년 8월 이탈리아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나온 것으로, '가톨릭 교회가 교리를 선포할 때 핵심적 부분에 집중해서 선포할 필요가 있다며 새로운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교황은 이 인터뷰에서 낙태 문제를 두고 "교회의 가르침은 명확하다"며 낙태에 반대하는 가톨릭 교회의 기존 입장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는 게 천주교 측의 설명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천주교 찾아간 조국 수석…靑 ‘교황 말씀 인용’ 실수 인정
    • 입력 2017-11-29 18:50:34
    • 수정2017-11-29 19:00:28
    정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29일(오늘) 천주교 주교회의를 찾아 청와대가 최근 낙태죄 폐지와 관련해 밝힌 입장에 대한 천주교 측 의견을 들었다.

조 수석과 박 대변인은 이날 천주교 주교회의 생명윤리위원회 이용훈 위원장과 위원회 총무인 이동익 신부,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사무국장인 지영현 신부를 면담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생명존중이라는 천주교회의 입장을 겸허하게 청취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청와대의 청원 답변 내용 중 교황님의 말씀은 '아이리쉬 타임즈' 기사를 압축하는 과정에 실수가 있었음을 말씀드렸다"며 "오늘 면담은 상호 유익한 대화였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문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가 밝힌 낙태죄 폐지와 관련한 입장을 밝힌 것에 천주교가 반발하자 '천주교 측에 오해가 없도록 잘 설명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조 수석과 함께 청와대 내 천주교 신자 모임 회장인 박 대변인이 동행한 것이다.

조 수석은 지난 26일 청와대 SNS 계정 등에 올린 영상을 통해 낙태죄 폐지와 관련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한 단계라는 입장 등을 발표했다.

조 수석은 당시 "프란치스코 교황이 임신중절에 대해 '우리는 새로운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씀하신 바 있다"고 말했는데 천주교는 조 수석이 교황의 발언을 왜곡해 인용했다고 강하게 항의하고 나섰다.

천주교 측은 교황의 발언이 2013년 8월 이탈리아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나온 것으로, '가톨릭 교회가 교리를 선포할 때 핵심적 부분에 집중해서 선포할 필요가 있다며 새로운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교황은 이 인터뷰에서 낙태 문제를 두고 "교회의 가르침은 명확하다"며 낙태에 반대하는 가톨릭 교회의 기존 입장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는 게 천주교 측의 설명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