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 물 부족 심각…식수원 확보 안간힘
입력 2017.11.29 (19:20) 수정 2017.11.29 (19:4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울산지역 최악의 가뭄이 겨울에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대체 식수원인 낙동강 물까지 수질이 악화된다고 해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허성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여름 최악의 가뭄으로 바닥이 드러나 오래전 수몰된 마을까지 보였던 울산의 주요 식수댐.

5개월이 지나 겨울을 앞두고 있지만 달라진 건 없습니다.

울산에 물이 없어 그동안 낙동강 물을 사 먹어왔는데 다음 달 치까지 합치면 무려 5천만 톤입니다.

<인터뷰> 이채수(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 급수부장) : "내년 3, 4월까지 비가 안 올 것이라면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을 것입니다. 대체 수원확보를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수자원공사에 내야 할 돈은 2백억 원이 넘을 전망. 예년의 4배가 넘습니다.

설상가상 갈수기로 접어들면서 낙동강 물의 수질악화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겨울철이면 조류가 과다 증식하는 데다 특히 올해의 경우 합천 창녕보와 창녕 함안보 등 낙동강 상류보가 추가 개방되면서 조류가 떠밀려오기 때문입니다.

<녹취>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 : "겨울에는 수량이 부족하니까 물이 정체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물이) 정체되면 조류가 많이 핍니다."

사정이 이렇자 울산시는 문화재청이 암각화 보존 때문에 사연댐 수위를 낮추도록 한 조치를 풀어줄 것을 수차례 요청하고 있습니다.

울산시 상수도본부도 낙동강 물에 대한 수질 감시를 강화하는 한편, 수질 악화에 대비하기 위해 정수 단계를 높일 예정입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 울산 물 부족 심각…식수원 확보 안간힘
    • 입력 2017-11-29 19:21:47
    • 수정2017-11-29 19:44:12
    뉴스 7
<앵커 멘트>

울산지역 최악의 가뭄이 겨울에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대체 식수원인 낙동강 물까지 수질이 악화된다고 해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허성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여름 최악의 가뭄으로 바닥이 드러나 오래전 수몰된 마을까지 보였던 울산의 주요 식수댐.

5개월이 지나 겨울을 앞두고 있지만 달라진 건 없습니다.

울산에 물이 없어 그동안 낙동강 물을 사 먹어왔는데 다음 달 치까지 합치면 무려 5천만 톤입니다.

<인터뷰> 이채수(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 급수부장) : "내년 3, 4월까지 비가 안 올 것이라면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을 것입니다. 대체 수원확보를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수자원공사에 내야 할 돈은 2백억 원이 넘을 전망. 예년의 4배가 넘습니다.

설상가상 갈수기로 접어들면서 낙동강 물의 수질악화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겨울철이면 조류가 과다 증식하는 데다 특히 올해의 경우 합천 창녕보와 창녕 함안보 등 낙동강 상류보가 추가 개방되면서 조류가 떠밀려오기 때문입니다.

<녹취>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 : "겨울에는 수량이 부족하니까 물이 정체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물이) 정체되면 조류가 많이 핍니다."

사정이 이렇자 울산시는 문화재청이 암각화 보존 때문에 사연댐 수위를 낮추도록 한 조치를 풀어줄 것을 수차례 요청하고 있습니다.

울산시 상수도본부도 낙동강 물에 대한 수질 감시를 강화하는 한편, 수질 악화에 대비하기 위해 정수 단계를 높일 예정입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