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현장] 英, 크리스마스 앞두고 ‘개 밀수’ 급증
입력 2017.11.29 (20:32) 수정 2017.11.29 (20:50)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영국에서 개를 밀수해 불법으로 매매하려다 적발되는 일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밀수나 불법 매매 자체도 문제지만, 그 과정에서 개들이 학대당하는 일들도 많다고 하는데요.

오늘은 런던 연결해 이와 관련한 소식 알아봅니다.

<질문>
김덕원 특파원, 이번 달 들어 영국에서 개 밀수가 급증했다죠?

<답변>
네, 그렇습니다.

최근 한 동물 보호 단체가 일주일 동안 벌인 조사 과정에서 애완견 백여 마리가 밀수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영국의 공영방송 BBC는 특히 11월인 이번 달에 개 밀수와 불법 매매가 성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다음달 크리스마스가 있기 때문인데 크리스마스를 맞아서 아이들이 개 선물을 선호하는 만큼 수요가 증가하기 때문입니다.

실제 지난해 영국의 한 설문 조사 결과 어린아이 다섯 명 가운데 한 명이 크리스마스 선물로 개를 원한다고 답했습니다.

<질문>
그런데 영국의 개 밀수가 성행하는 것은 이 달만의 문제는 아니라죠?

<답변>
네, 그렇습니다.

최근 몇 년 사이 개 밀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BBC는 지난 2014년 2백여 마리의 개가 밀수를 하다 적달됐는데 지난해 6백 8십여 마리로 증가했다고 전했습니다.

3년 사이에 3배 이상 늘어난 겁니다.

특히 프렌치 불도그나 닥스훈트 등 사람들이 많이 찾는 견종이 주요 밀수 대상이 되고 있다고 조사 기관은 밝혔습니다.

실제 최근 몇 년동안 영국 애완견 시장에서 프렌치 불도그의 수요가 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질문>
개들이 어떻게 밀수되고 또 판매되고 있는 겁니까?

<답변>
대부분 헝가리 등 동유럽에서 팔려 온 개들이 많습니다.

이 가운데에는 태어난 지 한 달도 안된 어린 강아지들도 있다고 동물보호단체는 밝혔습니다.

영국은 생후 15주 이상된 개들만 수입할 수 있는데 판매업자들이 관계당국을 속여서 들여 오고 있는 겁니다.

<녹취> "구매자가 원하는 개월수가 중요합니다. 2개월이면 3개월로, 3개월이면 4개월로 한달씩 높여 말하는 식이죠."

광견병 예방 등 필수 접종도 하지 않은 개들도 많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또 좁고 더러운 우리에 갇혀서 장거리를 이동하다보니, 영국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죽거나 병든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이렇게 밀수된 개들은 정상 가격 보다 저렴하며 주로 온라인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질문>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온라인을 통해 개를 구매했다가 얼마 지나지 않아 병이 있다는 걸 알게되거나 심지어 죽는 일까지 있어 문제가 되곤 하는데요.

이런 일들은 없습니까?

<답변>
네, 영국 역시 예외는 아닙니다.

이 때문에 심리적 안정을 위해 애완견을 구매했다가 오히려 상처를 입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여성도 인터넷으로 애완견을 구매했었는데요,

얼마 지나지 않아서 시름시름 앓더니 결국 죽고 말았다고 합니다.

<녹취> "절 보면서 '도와달라'고 말하는 것 같았어요. 울었죠. 한 번 크게 호흡하더니 그대로 숨을 멈췄어요."

전문가들은 강아지를 구매할 경우 반드시 엄마 개를 함께 봐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또 개를 데려오는 즉시 수의사에게 건강 체크를 해야한다고 말합니다.

이런 가운데 영국 애완견 단체는 수입 개의 최소 나이를 6개월로 늘리는 법안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런던이었습니다.
  • [글로벌24 현장] 英, 크리스마스 앞두고 ‘개 밀수’ 급증
    • 입력 2017-11-29 20:31:36
    • 수정2017-11-29 20:50:10
    글로벌24
<앵커 멘트>

최근 영국에서 개를 밀수해 불법으로 매매하려다 적발되는 일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밀수나 불법 매매 자체도 문제지만, 그 과정에서 개들이 학대당하는 일들도 많다고 하는데요.

오늘은 런던 연결해 이와 관련한 소식 알아봅니다.

<질문>
김덕원 특파원, 이번 달 들어 영국에서 개 밀수가 급증했다죠?

<답변>
네, 그렇습니다.

최근 한 동물 보호 단체가 일주일 동안 벌인 조사 과정에서 애완견 백여 마리가 밀수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영국의 공영방송 BBC는 특히 11월인 이번 달에 개 밀수와 불법 매매가 성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다음달 크리스마스가 있기 때문인데 크리스마스를 맞아서 아이들이 개 선물을 선호하는 만큼 수요가 증가하기 때문입니다.

실제 지난해 영국의 한 설문 조사 결과 어린아이 다섯 명 가운데 한 명이 크리스마스 선물로 개를 원한다고 답했습니다.

<질문>
그런데 영국의 개 밀수가 성행하는 것은 이 달만의 문제는 아니라죠?

<답변>
네, 그렇습니다.

최근 몇 년 사이 개 밀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BBC는 지난 2014년 2백여 마리의 개가 밀수를 하다 적달됐는데 지난해 6백 8십여 마리로 증가했다고 전했습니다.

3년 사이에 3배 이상 늘어난 겁니다.

특히 프렌치 불도그나 닥스훈트 등 사람들이 많이 찾는 견종이 주요 밀수 대상이 되고 있다고 조사 기관은 밝혔습니다.

실제 최근 몇 년동안 영국 애완견 시장에서 프렌치 불도그의 수요가 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질문>
개들이 어떻게 밀수되고 또 판매되고 있는 겁니까?

<답변>
대부분 헝가리 등 동유럽에서 팔려 온 개들이 많습니다.

이 가운데에는 태어난 지 한 달도 안된 어린 강아지들도 있다고 동물보호단체는 밝혔습니다.

영국은 생후 15주 이상된 개들만 수입할 수 있는데 판매업자들이 관계당국을 속여서 들여 오고 있는 겁니다.

<녹취> "구매자가 원하는 개월수가 중요합니다. 2개월이면 3개월로, 3개월이면 4개월로 한달씩 높여 말하는 식이죠."

광견병 예방 등 필수 접종도 하지 않은 개들도 많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또 좁고 더러운 우리에 갇혀서 장거리를 이동하다보니, 영국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죽거나 병든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이렇게 밀수된 개들은 정상 가격 보다 저렴하며 주로 온라인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질문>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온라인을 통해 개를 구매했다가 얼마 지나지 않아 병이 있다는 걸 알게되거나 심지어 죽는 일까지 있어 문제가 되곤 하는데요.

이런 일들은 없습니까?

<답변>
네, 영국 역시 예외는 아닙니다.

이 때문에 심리적 안정을 위해 애완견을 구매했다가 오히려 상처를 입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여성도 인터넷으로 애완견을 구매했었는데요,

얼마 지나지 않아서 시름시름 앓더니 결국 죽고 말았다고 합니다.

<녹취> "절 보면서 '도와달라'고 말하는 것 같았어요. 울었죠. 한 번 크게 호흡하더니 그대로 숨을 멈췄어요."

전문가들은 강아지를 구매할 경우 반드시 엄마 개를 함께 봐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또 개를 데려오는 즉시 수의사에게 건강 체크를 해야한다고 말합니다.

이런 가운데 영국 애완견 단체는 수입 개의 최소 나이를 6개월로 늘리는 법안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런던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