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국방부 “화성-15형은 신형 ICBM급…1만3천㎞이상 비행가능”
입력 2017.12.01 (10:06) 수정 2017.12.01 (10:06) 정치
국방부는 북한이 지난달 29일 새벽 발사한 '화성-15형'을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으로 평가했다.

국방부는 1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보고한 '현안자료'를 통해 "북한은 29일 오전 3시 17분경 평안남도 평성일대(평양 북쪽 30㎞)에서 동쪽으로 탄도미사일(ICBM급으로 추정) 1발을 발사했다"면서 "비행특성(최대고도 속력, 단 분리 등)과 외형(1·2단 크기 증가, 9축 이동형발사대) 고려 시 신형 ICBM급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비행시험에는 성공한 것으로 평가되며, 정상각도 발사시 1만3천㎞ 이상 비행 가능하다"면서 "이는 사거리 면에서 워싱턴까지 도달 가능함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국방부의 화성-15형에 대한 공식적인 사거리 추정 등은 처음 나온 것으로 주목된다.

그러나 우리 군의 정보분석 결과 대기권 재진입, 종말 단계 정밀유도, 탄두 작동 여부 등에 대한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이어 "화성-15형은 화성-14형 대비 미사일과 TEL(이동식 발사차량) 길이가 각각 2m 증가했고, 1·2단 각 1m, 직경은 0.4∼0.8m 증가했다"면서 "1단 엔진은 화성-14형 엔진 2개를 클러스터링(결합)했고, 2단 엔진은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2단 몸체가 화성-14형 대비 약 3∼4배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방부 “화성-15형은 신형 ICBM급…1만3천㎞이상 비행가능”
    • 입력 2017-12-01 10:06:19
    • 수정2017-12-01 10:06:32
    정치
국방부는 북한이 지난달 29일 새벽 발사한 '화성-15형'을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으로 평가했다.

국방부는 1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보고한 '현안자료'를 통해 "북한은 29일 오전 3시 17분경 평안남도 평성일대(평양 북쪽 30㎞)에서 동쪽으로 탄도미사일(ICBM급으로 추정) 1발을 발사했다"면서 "비행특성(최대고도 속력, 단 분리 등)과 외형(1·2단 크기 증가, 9축 이동형발사대) 고려 시 신형 ICBM급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비행시험에는 성공한 것으로 평가되며, 정상각도 발사시 1만3천㎞ 이상 비행 가능하다"면서 "이는 사거리 면에서 워싱턴까지 도달 가능함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국방부의 화성-15형에 대한 공식적인 사거리 추정 등은 처음 나온 것으로 주목된다.

그러나 우리 군의 정보분석 결과 대기권 재진입, 종말 단계 정밀유도, 탄두 작동 여부 등에 대한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이어 "화성-15형은 화성-14형 대비 미사일과 TEL(이동식 발사차량) 길이가 각각 2m 증가했고, 1·2단 각 1m, 직경은 0.4∼0.8m 증가했다"면서 "1단 엔진은 화성-14형 엔진 2개를 클러스터링(결합)했고, 2단 엔진은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2단 몸체가 화성-14형 대비 약 3∼4배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