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원세훈 해외공작비 유용 의혹 사건 관련자 소환 조사
입력 2017.12.01 (10:52) 수정 2017.12.01 (10:52) 사회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 사건 관련자들이 잇따라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해외공작금 2백만 달러가 미국 스탠퍼드대 아시아태평양 연구소에 송금된 사건과 관련해 신기욱 미국 스탠퍼드대 아시아태평양 연구소장을 불러 돈의 성격과 송금 배경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또 당시 돈을 송금한 주체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 고위 관계자도 불러 원 전 원장 지시로 돈을 보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국정원 산하 연구기관이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2013년 퇴임 이후 스탠퍼드대 아태연구소에 객원연구원으로 가려는 계획을 세우고 자리 마련을 위해 국정원 자금 중 해외공작금으로 책정된 특수활동비 2백만 달러를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을 통해 해당 연구소에 기부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달 27일 문제의 돈을 송금한 국가안보전략연구소와 원 전 원장이 수감돼있는 구치소 수용실을 압수수색 했다.

해당 자금은 현재까지 연구센터에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원 전 원장 지시로 국정원이 지난 2010년 7월쯤 강남구 도곡동에 있는 한 건물 최상층 전체를 주거용으로 꾸미는 데 거액의 국정원 자금을 집행한 의혹에 대해서도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국정원 예산 업무를 담당한 기조실 관계자 등으로부터 원 전 원장의 지시로 해당 건물 최상층에 인테리어 공사를 하고 가구를 비롯한 고급 집기를 들여놓았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국정원 안가로 알려진 문제의 주거공간은 공사 이후 주로 원 전 원장 부인인 이 모 씨가 지인들과 모임을 하는 등의 사적 목적에 쓰였다는 진술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국정원 내부 자료 등을 바탕으로 인테리어 공사비와 집기 구매 비용으로만 10억 원 가까운 국정원 예산이 해외공작비 항목으로 집행된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건물은 국가정보원이 소유하고 있으며 현재 국정원 산하 국책 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이 이 건물의 12층에서 18층을 사용하고 있고 나머지 층은 상가, 사무실 등으로 임대 중이다.

국정원은 지난 2011년 원 전 원장 가족이 문제의 빌딩 안가를 개인적으로 사용 중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가 나오자 원래 상태로 되돌리는 철거 공사를 하고 고급 집기도 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국정원은 언론에 "내곡동 관저가 낡아 수리 공사를 하면서 전부터 안가로 쓰던 도곡동 빌딩에서 임시로 지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검찰은 이런 해명과 달리 원 전 원장이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한 정식 공관을 따로 둔 채로 부인의 사적 용도를 위해 거액의 예산을 들인 것이 맞는다면 횡령 또는 국고 손실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고가의 집기를 갖춘 도곡동 안가가 원 전 원장 부인의 강한 요구로 마련된 정황도 포착하고, 부인 이 씨도 횡령 등 공범으로 입건해 수사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검찰, 원세훈 해외공작비 유용 의혹 사건 관련자 소환 조사
    • 입력 2017-12-01 10:52:02
    • 수정2017-12-01 10:52:42
    사회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 사건 관련자들이 잇따라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해외공작금 2백만 달러가 미국 스탠퍼드대 아시아태평양 연구소에 송금된 사건과 관련해 신기욱 미국 스탠퍼드대 아시아태평양 연구소장을 불러 돈의 성격과 송금 배경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또 당시 돈을 송금한 주체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 고위 관계자도 불러 원 전 원장 지시로 돈을 보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국정원 산하 연구기관이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2013년 퇴임 이후 스탠퍼드대 아태연구소에 객원연구원으로 가려는 계획을 세우고 자리 마련을 위해 국정원 자금 중 해외공작금으로 책정된 특수활동비 2백만 달러를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을 통해 해당 연구소에 기부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달 27일 문제의 돈을 송금한 국가안보전략연구소와 원 전 원장이 수감돼있는 구치소 수용실을 압수수색 했다.

해당 자금은 현재까지 연구센터에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원 전 원장 지시로 국정원이 지난 2010년 7월쯤 강남구 도곡동에 있는 한 건물 최상층 전체를 주거용으로 꾸미는 데 거액의 국정원 자금을 집행한 의혹에 대해서도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국정원 예산 업무를 담당한 기조실 관계자 등으로부터 원 전 원장의 지시로 해당 건물 최상층에 인테리어 공사를 하고 가구를 비롯한 고급 집기를 들여놓았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국정원 안가로 알려진 문제의 주거공간은 공사 이후 주로 원 전 원장 부인인 이 모 씨가 지인들과 모임을 하는 등의 사적 목적에 쓰였다는 진술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국정원 내부 자료 등을 바탕으로 인테리어 공사비와 집기 구매 비용으로만 10억 원 가까운 국정원 예산이 해외공작비 항목으로 집행된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건물은 국가정보원이 소유하고 있으며 현재 국정원 산하 국책 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이 이 건물의 12층에서 18층을 사용하고 있고 나머지 층은 상가, 사무실 등으로 임대 중이다.

국정원은 지난 2011년 원 전 원장 가족이 문제의 빌딩 안가를 개인적으로 사용 중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가 나오자 원래 상태로 되돌리는 철거 공사를 하고 고급 집기도 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국정원은 언론에 "내곡동 관저가 낡아 수리 공사를 하면서 전부터 안가로 쓰던 도곡동 빌딩에서 임시로 지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검찰은 이런 해명과 달리 원 전 원장이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한 정식 공관을 따로 둔 채로 부인의 사적 용도를 위해 거액의 예산을 들인 것이 맞는다면 횡령 또는 국고 손실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고가의 집기를 갖춘 도곡동 안가가 원 전 원장 부인의 강한 요구로 마련된 정황도 포착하고, 부인 이 씨도 횡령 등 공범으로 입건해 수사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