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산, ‘MLB 출신’ 타자 파레디스 영입…총액 80만 달러
입력 2017.12.01 (10:53) 수정 2017.12.01 (11:01)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는 1일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의 스위치 타자 지미 파레디스(29)와 총액 80만 달러(계약금 10만 달러·연봉 70만 달러)에 계약했다.

1루와 3루, 외야 수비가 가능한 파레디스는 빠르고 강하면서도 부드러운 타격 스윙을 지니고 있다. 파워도 수준급이라는 평가다.

그는 2011년 휴스턴 애스트로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2015, 2016년에는 볼티모어 오리올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풀타임 메이저리거로 활약했다.

빅리그 통산 성적은 332경기 타율 0.251(951타수 239안타), 20홈런, 100타점이다.

2017년 지바 롯데에서 뛰는 등 일본프로야구 경험도 있어 KBO리그에 잘 적응할 수 있을 것으로 두산은 기대했다.

두산은 "이번 영입으로 파괴력 넘치는 타선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두산, ‘MLB 출신’ 타자 파레디스 영입…총액 80만 달러
    • 입력 2017-12-01 10:53:37
    • 수정2017-12-01 11:01:38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는 1일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의 스위치 타자 지미 파레디스(29)와 총액 80만 달러(계약금 10만 달러·연봉 70만 달러)에 계약했다.

1루와 3루, 외야 수비가 가능한 파레디스는 빠르고 강하면서도 부드러운 타격 스윙을 지니고 있다. 파워도 수준급이라는 평가다.

그는 2011년 휴스턴 애스트로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2015, 2016년에는 볼티모어 오리올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풀타임 메이저리거로 활약했다.

빅리그 통산 성적은 332경기 타율 0.251(951타수 239안타), 20홈런, 100타점이다.

2017년 지바 롯데에서 뛰는 등 일본프로야구 경험도 있어 KBO리그에 잘 적응할 수 있을 것으로 두산은 기대했다.

두산은 "이번 영입으로 파괴력 넘치는 타선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