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아베, 지난해 개인헌금 2억5천만원 받아…6년새 6배로 증가
입력 2017.12.01 (11:24) 수정 2017.12.01 (11:53) 국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해 개인들로부터 2천566만 엔(약 2억 5천만 원)의 정치자금을 모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야당 시절이던 2010년 412만엔의 6배 수준이다.

아사히신문은 1일 총무성이 발표한 2016년 정치자금수지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는 장기 집권에 따른 지지자들의 헌금이 증가한 것이 주요인으로 보인다.

대만 출신 정치평론가 긴 비레이(金美齡)가 지난해 150만엔을 기부했고, 인기 게임 '드래곤 퀘스트'의 음악을 담당한 작곡가 스기야마 고이치도 지난해 150만엔을 기부했다.

반면 기업체의 헌금은 감소 경향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민당 관계자는 "개인 헌금은 정치 이념을 지지한다는 측면이 강하다"며 "(이권과 관계된 것이 아니어서) 총리 입장에서도 안심하고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日아베, 지난해 개인헌금 2억5천만원 받아…6년새 6배로 증가
    • 입력 2017-12-01 11:24:37
    • 수정2017-12-01 11:53:43
    국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해 개인들로부터 2천566만 엔(약 2억 5천만 원)의 정치자금을 모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야당 시절이던 2010년 412만엔의 6배 수준이다.

아사히신문은 1일 총무성이 발표한 2016년 정치자금수지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는 장기 집권에 따른 지지자들의 헌금이 증가한 것이 주요인으로 보인다.

대만 출신 정치평론가 긴 비레이(金美齡)가 지난해 150만엔을 기부했고, 인기 게임 '드래곤 퀘스트'의 음악을 담당한 작곡가 스기야마 고이치도 지난해 150만엔을 기부했다.

반면 기업체의 헌금은 감소 경향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민당 관계자는 "개인 헌금은 정치 이념을 지지한다는 측면이 강하다"며 "(이권과 관계된 것이 아니어서) 총리 입장에서도 안심하고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