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키히토 일왕 2019년 4월말 퇴위’ 결정
입력 2017.12.01 (11:24) 수정 2017.12.02 (00:14) 국제
일본 정부는 1일 아키히토(明仁) 현 일왕이 2019년 4월 30일 퇴위하고 아들인 나루히토(德仁) 왕세자가 다음날인 2019년 5월 1일 즉위하는 일정을 확정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왕족들이 참가한 가운데 왕실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그는 "퇴위와 즉위가 국민의 축복 속에 무사히 이뤄지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결정된 내용을 오는 5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한 뒤 8일 각의에서 공식 의결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현 일왕의 즉위 이래 사용해 온 헤이세이(平成, 올해는 헤이세이 29년) 연호는 31년만에 사라지게 됐다. 일왕이 사망하지 않은 상태에서 중도에 퇴위하는 것은 1817년 고카쿠(光格)일왕 이후 202년 만이 된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나루히토 일왕의 퇴위일을 2019년 4월 30일로 정한데 대해 "2019년 1월로 즉위 30년이 되는 점과 4월 지방선거 시기를 피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퇴위 이후엔 '상왕(上皇·조코)'으로, 왕비는 '상왕비(上皇后·조코고)'로 불리게 된다. 나루히토 왕세자가 즉위할 경우 왕위계승 1순위가 되는 아키시노 노미야(秋篠宮) 왕자에 대해서는 왕세자(皇太子·고타이시) 대신 왕사(皇嗣·고시)라는 호칭을 사용하도록 했다.

아키히토 일왕은 지난해 8월 생전에 중도 퇴위를 하겠다는 메시지를 발표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전문가회의 등을 열어 '2018년 12월말 퇴위·2019년 1월 1일 즉위', '2019년 3월말 퇴위·4월 1일 즉위'등의 다양한 방안을 논의해왔다.

이날 왕실회의는 지난 6월 국회를 통과한 일왕 중도 퇴위와 관련한 특례법에 퇴위일 결정 전에 총리가 왕실회의를 열어 의견을 수렴하도록 한 조항에 따라 열린 것이다. 일본 정부는 왕실회의 뒤 "정부가 실수없이 준비를 추진하고 국민에게도 (상황을) 알릴 필요가 있다"는 왕실회의의 의견을 발표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아키히토 일왕 2019년 4월말 퇴위’ 결정
    • 입력 2017-12-01 11:24:37
    • 수정2017-12-02 00:14:52
    국제
일본 정부는 1일 아키히토(明仁) 현 일왕이 2019년 4월 30일 퇴위하고 아들인 나루히토(德仁) 왕세자가 다음날인 2019년 5월 1일 즉위하는 일정을 확정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왕족들이 참가한 가운데 왕실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그는 "퇴위와 즉위가 국민의 축복 속에 무사히 이뤄지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결정된 내용을 오는 5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한 뒤 8일 각의에서 공식 의결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현 일왕의 즉위 이래 사용해 온 헤이세이(平成, 올해는 헤이세이 29년) 연호는 31년만에 사라지게 됐다. 일왕이 사망하지 않은 상태에서 중도에 퇴위하는 것은 1817년 고카쿠(光格)일왕 이후 202년 만이 된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나루히토 일왕의 퇴위일을 2019년 4월 30일로 정한데 대해 "2019년 1월로 즉위 30년이 되는 점과 4월 지방선거 시기를 피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퇴위 이후엔 '상왕(上皇·조코)'으로, 왕비는 '상왕비(上皇后·조코고)'로 불리게 된다. 나루히토 왕세자가 즉위할 경우 왕위계승 1순위가 되는 아키시노 노미야(秋篠宮) 왕자에 대해서는 왕세자(皇太子·고타이시) 대신 왕사(皇嗣·고시)라는 호칭을 사용하도록 했다.

아키히토 일왕은 지난해 8월 생전에 중도 퇴위를 하겠다는 메시지를 발표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전문가회의 등을 열어 '2018년 12월말 퇴위·2019년 1월 1일 즉위', '2019년 3월말 퇴위·4월 1일 즉위'등의 다양한 방안을 논의해왔다.

이날 왕실회의는 지난 6월 국회를 통과한 일왕 중도 퇴위와 관련한 특례법에 퇴위일 결정 전에 총리가 왕실회의를 열어 의견을 수렴하도록 한 조항에 따라 열린 것이다. 일본 정부는 왕실회의 뒤 "정부가 실수없이 준비를 추진하고 국민에게도 (상황을) 알릴 필요가 있다"는 왕실회의의 의견을 발표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