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문턱…내년 돌파 유력
입력 2017.12.01 (11:43) 수정 2017.12.01 (11:46) 경제
3분기 국내총생산 GDP 잠정치가 속보치보다 더 확대되며 한국 경제의 국민소득 3만 달러 진입이 한층 가까워졌다.

올해 추세가 이어진다면 내년에 국민소득 3만 달러 달성이 무리가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은행은 3분기 실질 GDP가 전분기 보다 1.5% 증가했고, 실실 국민총소득 GNI는 전 분기보다 2.4% 증가했다고 밝혔다.

깜짝 성장세에 힘입어 1인당 GNI도 3만 달러를 달성할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해 한국의 1인당 GNI는 2만7천561달러였다.

한국 경제는 2006년 2만795달러로 2만 달러대를 처음 돌파한 뒤 10년이 넘도록 3만 달러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

1인당 GNI는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총소득을 인구로 나눈 값으로, 한 나라 국민의 생활 수준을 파악하는 지표로 활용된다.

특히 1인당 GNI 3만 달러는 선진국으로 진입했다는 기준으로 인식돼왔다.

IMF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1인당 GNI가 3만 달러를 넘는 국가는 190개국 중 27개뿐이다.
  •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문턱…내년 돌파 유력
    • 입력 2017-12-01 11:43:43
    • 수정2017-12-01 11:46:55
    경제
3분기 국내총생산 GDP 잠정치가 속보치보다 더 확대되며 한국 경제의 국민소득 3만 달러 진입이 한층 가까워졌다.

올해 추세가 이어진다면 내년에 국민소득 3만 달러 달성이 무리가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은행은 3분기 실질 GDP가 전분기 보다 1.5% 증가했고, 실실 국민총소득 GNI는 전 분기보다 2.4% 증가했다고 밝혔다.

깜짝 성장세에 힘입어 1인당 GNI도 3만 달러를 달성할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해 한국의 1인당 GNI는 2만7천561달러였다.

한국 경제는 2006년 2만795달러로 2만 달러대를 처음 돌파한 뒤 10년이 넘도록 3만 달러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

1인당 GNI는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총소득을 인구로 나눈 값으로, 한 나라 국민의 생활 수준을 파악하는 지표로 활용된다.

특히 1인당 GNI 3만 달러는 선진국으로 진입했다는 기준으로 인식돼왔다.

IMF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1인당 GNI가 3만 달러를 넘는 국가는 190개국 중 27개뿐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