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靑 “대북 ‘해상 봉쇄’ 정부 차원서 논의한 바 없다”
입력 2017.12.01 (13:18) 수정 2017.12.01 (15:21) 정치
청와대는 1일(오늘) 미국의 대북 추가 제재의 하나로 거론되는 '해상봉쇄'를 정부 차원에서 논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어제 한미 정상 간 통화에서 해상봉쇄라는 부분이 언급된 바가 없다"며 "정부 차원에서 논의되고 있지 않음을 확인한다"고 말했다.

대북 해상봉쇄는 북한을 오가는 선박의 출입을 사전 차단하는 것으로, 일부 언론은 미국 태평양사령부가 지난달 우리 측에 실행 방안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에서 군사적 대응을 거론했는지에 대해 이 관계자는 "그런 요구 자체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해상봉쇄 계획을 표명할 계획은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해상봉쇄를 하려면 안보리의 새로운 결의도 필요하고 그 효과가 어느 정도인지 다각적으로 검토할 필요도 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靑 “대북 ‘해상 봉쇄’ 정부 차원서 논의한 바 없다”
    • 입력 2017-12-01 13:18:21
    • 수정2017-12-01 15:21:13
    정치
청와대는 1일(오늘) 미국의 대북 추가 제재의 하나로 거론되는 '해상봉쇄'를 정부 차원에서 논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어제 한미 정상 간 통화에서 해상봉쇄라는 부분이 언급된 바가 없다"며 "정부 차원에서 논의되고 있지 않음을 확인한다"고 말했다.

대북 해상봉쇄는 북한을 오가는 선박의 출입을 사전 차단하는 것으로, 일부 언론은 미국 태평양사령부가 지난달 우리 측에 실행 방안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에서 군사적 대응을 거론했는지에 대해 이 관계자는 "그런 요구 자체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해상봉쇄 계획을 표명할 계획은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해상봉쇄를 하려면 안보리의 새로운 결의도 필요하고 그 효과가 어느 정도인지 다각적으로 검토할 필요도 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