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토] 맹추위 속 한강 곳곳엔 고드름이 ‘주렁주렁’
입력 2017.12.01 (14:38) 수정 2017.12.01 (14:51) 사회
[포토] 맹추위 속 한강 곳곳엔 고드름이 ‘주렁주렁’

[포토] 맹추위 속 한강 곳곳엔 고드름이 ‘주렁주렁’

중부 내륙지방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내외를 기록하는 등 이번 겨울 들어 가장 매서운 추위가 몰아친 오늘(1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주변 곳곳에는 고드름이 얼었다.

종일 찬바람이 불면서 체감기온이 뚝 떨어진 가운데, 기상청은 경기 남부와 충청 북부 등 일부 지역에서 오후 한때 눈발이 날릴 것으로 예보했다.


서울 광진구 뚝섬한강공원 선착장에 고드름이 매달려있는 모습.서울 광진구 뚝섬한강공원 선착장에 고드름이 매달려있는 모습.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일본원숭이가 새끼를 품에 안고 있다. 일본원숭이는 영하 20도의 추위와 눈 속에서도 잘 견디기 때문에 ‘스노 몽키-Snow Monkey’라고도 불린다.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일본원숭이가 새끼를 품에 안고 있다. 일본원숭이는 영하 20도의 추위와 눈 속에서도 잘 견디기 때문에 ‘스노 몽키-Snow Monkey’라고도 불린다.


  • [포토] 맹추위 속 한강 곳곳엔 고드름이 ‘주렁주렁’
    • 입력 2017-12-01 14:38:25
    • 수정2017-12-01 14:51:59
    사회
중부 내륙지방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내외를 기록하는 등 이번 겨울 들어 가장 매서운 추위가 몰아친 오늘(1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주변 곳곳에는 고드름이 얼었다.

종일 찬바람이 불면서 체감기온이 뚝 떨어진 가운데, 기상청은 경기 남부와 충청 북부 등 일부 지역에서 오후 한때 눈발이 날릴 것으로 예보했다.


서울 광진구 뚝섬한강공원 선착장에 고드름이 매달려있는 모습.서울 광진구 뚝섬한강공원 선착장에 고드름이 매달려있는 모습.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일본원숭이가 새끼를 품에 안고 있다. 일본원숭이는 영하 20도의 추위와 눈 속에서도 잘 견디기 때문에 ‘스노 몽키-Snow Monkey’라고도 불린다.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일본원숭이가 새끼를 품에 안고 있다. 일본원숭이는 영하 20도의 추위와 눈 속에서도 잘 견디기 때문에 ‘스노 몽키-Snow Monkey’라고도 불린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