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철 “예년 수준의 공무원 증원 외에는 1명도 더 증원 못해”
입력 2017.12.01 (14:53) 수정 2017.12.01 (15:19) 정치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1일(오늘) "역대 정부에서 평균적으로 소요돼 온 예년 수준의 공무원 증원 이외에는 1명의 증원도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예산안 처리 기한을 하루 앞둔 이 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공무원 증원은 퍼주기 정책으로, 생색은 낼지 모르나 국가적인 대재앙을 초래할 것"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여당의 태도는 '시간은 우리 편'이라는 느긋함과 배짱 공세 자체"라면서 "소극적으로 오만한 태도로 법정시한 내 처리를 기대한다면, 이것은 착각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 눈높이에 맞춘 국민의당의 합리적인 요구를 여당이 들어주지 않는다면, 법정 시한은 물론이고 정기국회 회기 내에도 예산안은 처리되지 않을 수 있다"고 거듭 경고했다.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여당은 협상에 진력하기는커녕 야당에 책임을 떠넘기고 대국민 선전에만 몰두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을 믿고, 기한을 넘기면 야당이 견디겠느냐는 오만한 판단을 하는 게 아닌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예산안 처리가 불발되면 그 책임은 야당에 1%, 무책임하고 무능력하고 무성의한 여당에 99%가 있다"고 주장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황주홍 의원은 "지금도 12월 2일 시한 내에 극적 타결을 통해 예산안을 처리하는 데에 상당히 높은 가능성을 갖고 있다"면서 "시한을 지키기 위해 원내지도부와 함께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예산을 감액시킨다고 그 규모가 북한으로 가지도 않고 중국으로 가는 것도 아니고, 소련으로 날아가는 것도 아니고 다 대한민국 땅에 떨어지는 것"이라면서 "애국심의 서로 다른 표현을 상호 존중하고 타협하고 양보하자"고 말했다.

의총 후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은 기한 내 처리를 위한 노력을 끝까지 하겠다"고 밝혔다.

공무원 증원 반대를 당론으로 정했느냐는 질문에 김 원내대변인은 "그건 아니다."라면서도 "절충하려면 여당의 태도 전환이 필수적인데, 전혀 움직임이 없어서 절충안을 내기 힘들지 않을까"라고 내다봤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동철 “예년 수준의 공무원 증원 외에는 1명도 더 증원 못해”
    • 입력 2017-12-01 14:53:20
    • 수정2017-12-01 15:19:42
    정치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1일(오늘) "역대 정부에서 평균적으로 소요돼 온 예년 수준의 공무원 증원 이외에는 1명의 증원도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예산안 처리 기한을 하루 앞둔 이 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공무원 증원은 퍼주기 정책으로, 생색은 낼지 모르나 국가적인 대재앙을 초래할 것"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여당의 태도는 '시간은 우리 편'이라는 느긋함과 배짱 공세 자체"라면서 "소극적으로 오만한 태도로 법정시한 내 처리를 기대한다면, 이것은 착각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 눈높이에 맞춘 국민의당의 합리적인 요구를 여당이 들어주지 않는다면, 법정 시한은 물론이고 정기국회 회기 내에도 예산안은 처리되지 않을 수 있다"고 거듭 경고했다.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여당은 협상에 진력하기는커녕 야당에 책임을 떠넘기고 대국민 선전에만 몰두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을 믿고, 기한을 넘기면 야당이 견디겠느냐는 오만한 판단을 하는 게 아닌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예산안 처리가 불발되면 그 책임은 야당에 1%, 무책임하고 무능력하고 무성의한 여당에 99%가 있다"고 주장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황주홍 의원은 "지금도 12월 2일 시한 내에 극적 타결을 통해 예산안을 처리하는 데에 상당히 높은 가능성을 갖고 있다"면서 "시한을 지키기 위해 원내지도부와 함께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예산을 감액시킨다고 그 규모가 북한으로 가지도 않고 중국으로 가는 것도 아니고, 소련으로 날아가는 것도 아니고 다 대한민국 땅에 떨어지는 것"이라면서 "애국심의 서로 다른 표현을 상호 존중하고 타협하고 양보하자"고 말했다.

의총 후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은 기한 내 처리를 위한 노력을 끝까지 하겠다"고 밝혔다.

공무원 증원 반대를 당론으로 정했느냐는 질문에 김 원내대변인은 "그건 아니다."라면서도 "절충하려면 여당의 태도 전환이 필수적인데, 전혀 움직임이 없어서 절충안을 내기 힘들지 않을까"라고 내다봤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