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맹견관리강화법’ 농해수위 통과…외출시 안전장치 의무화
입력 2017.12.01 (15:24) 수정 2017.12.01 (15:27) 정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1일 전체회의를 열어 맹견관리 의무를 강화하는 내용의 동물보호법 개정안을 가결했다.

개정안은 맹견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외출할 때 맹견에 안전장치를 장착하도록 하는 등 맹견 소유자의 의무를 명확히 했다.

개정안은 또 어린이집이나 초등학교 등 특정 시설에 대해서는 맹견의 출입을 금지하도록 하는 관리의무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이 법안은 지난 10월 유명 한식당 대표가 이웃집 연예인 가족이 기르는 맹견에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회적 논란이 일자 법안 심의에 속도가 붙었다.

농해수위는 이날 '4·16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안도 가결됐다.

이 개정안은 국가 등이 세월호를 인양하고 미수습자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지출한 비용과 관련해 '사고에 원인을 제공한 자'에 대해 구상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세월호 선체 인양 작업으로 발생한 유류오염 등으로 피해를 본 어업인에 대한 보상 근거를 법제화하는 것도 주요 골자 중 하나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맹견관리강화법’ 농해수위 통과…외출시 안전장치 의무화
    • 입력 2017-12-01 15:24:40
    • 수정2017-12-01 15:27:16
    정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1일 전체회의를 열어 맹견관리 의무를 강화하는 내용의 동물보호법 개정안을 가결했다.

개정안은 맹견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외출할 때 맹견에 안전장치를 장착하도록 하는 등 맹견 소유자의 의무를 명확히 했다.

개정안은 또 어린이집이나 초등학교 등 특정 시설에 대해서는 맹견의 출입을 금지하도록 하는 관리의무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이 법안은 지난 10월 유명 한식당 대표가 이웃집 연예인 가족이 기르는 맹견에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회적 논란이 일자 법안 심의에 속도가 붙었다.

농해수위는 이날 '4·16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안도 가결됐다.

이 개정안은 국가 등이 세월호를 인양하고 미수습자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지출한 비용과 관련해 '사고에 원인을 제공한 자'에 대해 구상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세월호 선체 인양 작업으로 발생한 유류오염 등으로 피해를 본 어업인에 대한 보상 근거를 법제화하는 것도 주요 골자 중 하나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