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대통령-트럼프 이틀 연속 통화…“北 제재·압박 최대화”
입력 2017.12.01 (16:01) 수정 2017.12.01 (17:00) 사사건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미사일 도발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발사 당일에 이어 어젯밤에도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직은 북한 미사일의 재진입 기술과 핵탄두 소형화 여부가 입증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어젯밤 10시부터 한 시간 동안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그제 미사일 발사 후 5시간 만에 통화를 한데 이어 한미 정상이 이틀 연속 통화한 것으로 현 정부 들어 처음입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 15형'이 가장 진전된 것임은 분명하지만, 대기권 재진입과 종말단계 유도 분야 기술이 입증되지 않았고, 핵탄두 소형화 여부도 불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당면 과제는 핵 미사일 기술 진전 저지와 궁극적 폐기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평가는 북한이 ICBM을 개발해 소형 핵탄두를 장착하는 단계, 즉 레드라인에 도달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하면서 미국이 군사행동을 할 때가 아니라고 우회적으로 설득한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은 앞서 북한 미사일 발사 후 소집한 NSC 회의에서, 북한이 상황을 오판해 한국을 핵으로 위협하거나 미국이 선제타격을 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토대로 압도적 힘의 우위를 보여주는 게 북한의 오판 방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한국의 첨단 군사자산 획득을 통한 방위력 강화를 전폭 지지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미 두 정상은 북한이 스스로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올 때까지 국제사회와 공조해 최대한의 대북 제재와 압박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文대통령-트럼프 이틀 연속 통화…“北 제재·압박 최대화”
    • 입력 2017-12-01 16:03:37
    • 수정2017-12-01 17:00:27
    사사건건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미사일 도발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발사 당일에 이어 어젯밤에도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직은 북한 미사일의 재진입 기술과 핵탄두 소형화 여부가 입증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어젯밤 10시부터 한 시간 동안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그제 미사일 발사 후 5시간 만에 통화를 한데 이어 한미 정상이 이틀 연속 통화한 것으로 현 정부 들어 처음입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 15형'이 가장 진전된 것임은 분명하지만, 대기권 재진입과 종말단계 유도 분야 기술이 입증되지 않았고, 핵탄두 소형화 여부도 불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당면 과제는 핵 미사일 기술 진전 저지와 궁극적 폐기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평가는 북한이 ICBM을 개발해 소형 핵탄두를 장착하는 단계, 즉 레드라인에 도달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하면서 미국이 군사행동을 할 때가 아니라고 우회적으로 설득한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은 앞서 북한 미사일 발사 후 소집한 NSC 회의에서, 북한이 상황을 오판해 한국을 핵으로 위협하거나 미국이 선제타격을 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토대로 압도적 힘의 우위를 보여주는 게 북한의 오판 방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한국의 첨단 군사자산 획득을 통한 방위력 강화를 전폭 지지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미 두 정상은 북한이 스스로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올 때까지 국제사회와 공조해 최대한의 대북 제재와 압박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사사건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