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북한 ‘화성-15형’은 신형 ICBM…‘KN-22’로 명명”
입력 2017.12.01 (22:03) 수정 2017.12.01 (22:07) 국제
미군은 북한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을 'KN-22'라는 명칭으로 부르기 시작했다고 CNN 방송이 미 국방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7월 북한이 두차례 발사한 '화성-14형'이 'KN-20'으로 분류된 점을 고려하면 화성-15형은 북한의 주장처럼 신형 ICBM임을 인정한 것이라고 두명의 국방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북한은 시험발사 후 성명을 내고 '새로 개발한 화성-15형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며 "지난 7월에 시험 발사한 화성-14형보다 전술 기술적 재원과 기술적 특성이 훨씬 우월한 무기체계"라고 주장했다. 또 "초대형 중량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이 대륙간탄도로켓이 가장 강력한 ICBM으로, "오늘 비로소 국가핵무력 완성의 역사적 대업이 실현됐다"고 밝혔다.

한국 국방부도 화성-15형을 신형 ICBM급으로 진단했다. 국방부는 1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보고한 현안자료에서 "비행특성(최대고도 속력, 단 분리 등)과 외형(1·2단 크기 증가, 9축 이동형발사대) 고려 시 신형 ICBM급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북한 ‘화성-15형’은 신형 ICBM…‘KN-22’로 명명”
    • 입력 2017-12-01 22:03:44
    • 수정2017-12-01 22:07:45
    국제
미군은 북한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을 'KN-22'라는 명칭으로 부르기 시작했다고 CNN 방송이 미 국방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7월 북한이 두차례 발사한 '화성-14형'이 'KN-20'으로 분류된 점을 고려하면 화성-15형은 북한의 주장처럼 신형 ICBM임을 인정한 것이라고 두명의 국방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북한은 시험발사 후 성명을 내고 '새로 개발한 화성-15형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며 "지난 7월에 시험 발사한 화성-14형보다 전술 기술적 재원과 기술적 특성이 훨씬 우월한 무기체계"라고 주장했다. 또 "초대형 중량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이 대륙간탄도로켓이 가장 강력한 ICBM으로, "오늘 비로소 국가핵무력 완성의 역사적 대업이 실현됐다"고 밝혔다.

한국 국방부도 화성-15형을 신형 ICBM급으로 진단했다. 국방부는 1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보고한 현안자료에서 "비행특성(최대고도 속력, 단 분리 등)과 외형(1·2단 크기 증가, 9축 이동형발사대) 고려 시 신형 ICBM급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