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성-15형, 대기권 재진입 실패한 듯…기술력은 개선”
입력 2017.12.04 (06:40) 수정 2017.12.04 (08:2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발사한 화성-15형 미사일이 대기권 재진입에 실패했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초기 분석 결과를 토대로 미국 관리가 한 말을 CNN이 인용 보도한 내용입니다.

하지만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이 발사할 때마다 기술이 나아진다며 전쟁 가능성은 매일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CNN, 폭스뉴스 등이 북한 화성-15형이 대기권 재진입에 실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관리 말을 인용한 기사였습니다.

<녹취> CNN 방송 : "미국 관리는 북한의 이번 미사일 시험을 높이 평가하지 않고 있습니다. 미사일은 대기권에 재진입할 때 부서진 것 같다고 이 관리는 말했습니다. "

익명의 미국 관리는 북한이 가짜 탄두가 장착된 2단 추진체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또 화성-15형에는 부분적으로라도 액체 연료가 사용됐다고 분석했습니다.

미국의 판단은 점점 더 강경해진 분위깁니다.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은 발사 때 마다 미사일 기술이 발전하고 있다며 우려했습니다.

<녹취> 맥매스터(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은 매일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이 문제를 풀기 위한 경주를 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폼페오 CIA 국장 역시 김정은이 국내외적으로 얼마나 위태로운 상황에 있는지 잘 모르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폼페오(美 CIA 국장) : "김정은 주변 인물들은 오늘날 국제사회에서 김정은이 처한 불안정한 지위에 대한 진실을 알려주지 않고 있습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핵 능력 추구가 북한 정권을 막다른 길로 이끈다는 것을 김정은에게 주지시키기 위한 국제적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화성-15형, 대기권 재진입 실패한 듯…기술력은 개선”
    • 입력 2017-12-04 06:46:27
    • 수정2017-12-04 08:26:4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한이 발사한 화성-15형 미사일이 대기권 재진입에 실패했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초기 분석 결과를 토대로 미국 관리가 한 말을 CNN이 인용 보도한 내용입니다.

하지만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이 발사할 때마다 기술이 나아진다며 전쟁 가능성은 매일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CNN, 폭스뉴스 등이 북한 화성-15형이 대기권 재진입에 실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관리 말을 인용한 기사였습니다.

<녹취> CNN 방송 : "미국 관리는 북한의 이번 미사일 시험을 높이 평가하지 않고 있습니다. 미사일은 대기권에 재진입할 때 부서진 것 같다고 이 관리는 말했습니다. "

익명의 미국 관리는 북한이 가짜 탄두가 장착된 2단 추진체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또 화성-15형에는 부분적으로라도 액체 연료가 사용됐다고 분석했습니다.

미국의 판단은 점점 더 강경해진 분위깁니다.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은 발사 때 마다 미사일 기술이 발전하고 있다며 우려했습니다.

<녹취> 맥매스터(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은 매일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이 문제를 풀기 위한 경주를 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폼페오 CIA 국장 역시 김정은이 국내외적으로 얼마나 위태로운 상황에 있는지 잘 모르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폼페오(美 CIA 국장) : "김정은 주변 인물들은 오늘날 국제사회에서 김정은이 처한 불안정한 지위에 대한 진실을 알려주지 않고 있습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핵 능력 추구가 북한 정권을 막다른 길로 이끈다는 것을 김정은에게 주지시키기 위한 국제적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