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꾼’ 2주 연속 1위…누적관객 300만 눈앞
입력 2017.12.04 (08:41) 수정 2017.12.04 (10:04) 연합뉴스
현빈·유지태 주연의 영화 '꾼'이 2주째 주말 극장가를 장악하며 누적 관객수 300만 명을 넘어섰다.

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꾼'은 지난 2∼3일 52만8천950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꾼'은 개봉일인 지난달 22일부터 12일 연속 1위를 달리고 있다. 전날까지 관객수는 299만5천201명이었다. 이날 오전 9시까지 1만1천76명을 추가해 13일 만에 누적 관객수 300만 명을 돌파했다.

강하늘·김무열 주연의 스릴러 '기억의 밤'은 주말 이틀간 30만6천64명의 관객을 불러모아 '오리엔트 특급 살인'(26만1천429명)을 제치고 2위에 올랐다.

이들 두 편과 함께 지난달 29일 개봉한 백윤식·성동일 주연의 스릴러 '반드시 잡는다'는 주말 동안 13만2천974명의 관객수로 4위를 차지했다.

DC코믹스의 히어로들이 모인 '저스티스 리그'는 4만3천933명으로 5위에 그쳤다. 지난달 15일 개봉한 이 영화는 누적 관객수 175만4천424명을 기록하고 있다.

13년 만에 재개봉한 판타지 로맨스의 걸작 '이프 온리'가 관객수 3만7천859명으로 6위에 올랐다.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삶과 예술을 그린 유화 애니메이션 '러빙 빈센트'가 7위로 열기를 이어갔다. 현재 누적 관객수는 27만5천790명이다.

할리우드 히어로 영화 '토르: 라그나로크'와 코믹 공포물 '해피 데스데이'가 각각 8∼9위, 애니메이션 '래빗 스쿨'이 10위를 기록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꾼’ 2주 연속 1위…누적관객 300만 눈앞
    • 입력 2017-12-04 08:41:57
    • 수정2017-12-04 10:04:57
    연합뉴스
현빈·유지태 주연의 영화 '꾼'이 2주째 주말 극장가를 장악하며 누적 관객수 300만 명을 넘어섰다.

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꾼'은 지난 2∼3일 52만8천950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꾼'은 개봉일인 지난달 22일부터 12일 연속 1위를 달리고 있다. 전날까지 관객수는 299만5천201명이었다. 이날 오전 9시까지 1만1천76명을 추가해 13일 만에 누적 관객수 300만 명을 돌파했다.

강하늘·김무열 주연의 스릴러 '기억의 밤'은 주말 이틀간 30만6천64명의 관객을 불러모아 '오리엔트 특급 살인'(26만1천429명)을 제치고 2위에 올랐다.

이들 두 편과 함께 지난달 29일 개봉한 백윤식·성동일 주연의 스릴러 '반드시 잡는다'는 주말 동안 13만2천974명의 관객수로 4위를 차지했다.

DC코믹스의 히어로들이 모인 '저스티스 리그'는 4만3천933명으로 5위에 그쳤다. 지난달 15일 개봉한 이 영화는 누적 관객수 175만4천424명을 기록하고 있다.

13년 만에 재개봉한 판타지 로맨스의 걸작 '이프 온리'가 관객수 3만7천859명으로 6위에 올랐다.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삶과 예술을 그린 유화 애니메이션 '러빙 빈센트'가 7위로 열기를 이어갔다. 현재 누적 관객수는 27만5천790명이다.

할리우드 히어로 영화 '토르: 라그나로크'와 코믹 공포물 '해피 데스데이'가 각각 8∼9위, 애니메이션 '래빗 스쿨'이 10위를 기록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