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함안서 1억년 전 ‘공룡 발바닥 피부화석’ 발견
입력 2017.12.04 (13:25) 수정 2017.12.04 (13:57) 사회
경남 함안에서 1억년 전 용각류 공룡의 `발바닥 피부 화석`이 발견됐습니다.

부산 부경대 백인성 교수팀은 경남 함안군 군북지역의 전기 백악기 퇴적층 암석에서 공룡의 발자국 안에 폭 6∼19㎜의 육각형 요철 피부조직이 마치 벌집 같은 무늬를 지니고 있는 `발바닥 피부 화석`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인성 교수팀은, 공룡 발바닥에 다각상 요철의 피부조직이 발달한 것은 공룡의 서식지가 숲에서 평원으로 확장된 것과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연구 논문은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츠'지에 실렸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남 함안서 1억년 전 ‘공룡 발바닥 피부화석’ 발견
    • 입력 2017-12-04 13:25:39
    • 수정2017-12-04 13:57:15
    사회
경남 함안에서 1억년 전 용각류 공룡의 `발바닥 피부 화석`이 발견됐습니다.

부산 부경대 백인성 교수팀은 경남 함안군 군북지역의 전기 백악기 퇴적층 암석에서 공룡의 발자국 안에 폭 6∼19㎜의 육각형 요철 피부조직이 마치 벌집 같은 무늬를 지니고 있는 `발바닥 피부 화석`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인성 교수팀은, 공룡 발바닥에 다각상 요철의 피부조직이 발달한 것은 공룡의 서식지가 숲에서 평원으로 확장된 것과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연구 논문은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츠'지에 실렸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